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녀 옷 입은 할머니 보고 비아냥댄 10대 청소년들

[사진 외부이미지]

[사진 외부이미지]

손녀의 옷을 입고 나갔다가 청소년들에게 모욕적인 언행을 듣고 온 할머니의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할머니가 손녀 옷 입고 나갔다가 마음만 잔뜩 상해 오셨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70대 할머니와 단둘이 산다고 밝힌 글쓴이는 할머니가 당한 일은 장문의 글로 설명했다.
 
이 글에 따르면 글쓴이는 할머니와 함께 저녁에 외출했고, 쌀쌀해진 날씨에 할머니가 추워 하자 자신의 옷을 건넸다고 한다.
 
그런데 어느 날 할머니는 "이 옷이 애들 옷이냐, 아니면 뭐가 묻었냐"고 물었다. 뜬금없는 질문이 의아했던 글쓴이는 무슨 일이 있었냐고 되물었다.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교복 입은 청소년들이 할머니를 손가락질하며 "할머니 옷 입은 것 봐" "제 나이를 모르나?"라며 비아냥댔다는 것이다. 이어 "지가 아직 열입 곱 처녀라도 되는 줄 아나 봐"라고 모욕적인 언행까지 서슴지 않았다.
 
마음이 상한 할머니는 괜히 손녀 옷 입어서 욕을 먹었다며 옷을 다시 돌려줬고, 이에 글쓴이는 "괜히 내가 드린 옷 때문에 그런 일을 당한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며 속상해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내가 봤다면 할머니 젊게 사신다고 생각할 텐데" "대체 누가 뭘 입든 무슨 상관이냐" "철이 없어도 너무 없다"며 분노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