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작진이 밥 안 준다" '프듀 101 연습생' 폭로의 진실

큐브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유선호(16)가 부모님과의 통화에서 배고픔을 드러내 웃음을 선물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프로듀스101 하루에 다섯끼 먹는 연습생'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F등급을 받은 연습생 유선호가 부모님과 통화하는 내용을 소개하며 한창 성장 중인 그의 이력을 소개했다.  
 
유선호는 아버지에게 "밥을 너무 안 줘 조금 밖에 안 줘"라며 배고픔을 호소했다. 이에 아버지는 "밥을 좀 달라고 얘기 좀 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아들 유선호는 "밥을 많이 먹을 수 있는데 나 하루 다섯 끼 먹잖아" "근데 아침 점심 저녁밖에 안 줘가지고"라며 대단한 식성을 털어놨고, 아버지는 "아아..."라며 성장기에 있는 아들의 배고픔에 통탄을 금치 못했다.  
 
글쓴이는 "대단한 식성을 자랑하는 큐브 6개월 차 병아리 연습생 16살 유선호. 성장기 소년임 밥 많이 먹고 운동도 열심히 했음"이라며 운동하는 유선호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끝으로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그의 모습을 소개하며 "너무나도 잘생긴 나머지 16살 맞냐는 등 노안이라는 등 속상한 말을 듣긴 하지만 유선호 아기 맞다. 병아리 연습생 유선호 군의 삼시오끼를 응원합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본 네티즌은 "귀여워...진짜 아가네 아가" "전형적인 큐브 미남 상" "밥 많이 주세요ㅜㅜ" "많이 먹고 쑥쑥 커라 우리 선호!" 등 반응을 보였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