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람 좋아서 따라갔더니…털 잘리고 불에 그을린 고양이

고양이 밥을 챙겨주던 아줌마는 어느 날 돌처럼 변한 녀석을 발견했다. 누군가가 고양이의 털을 자르고 가죽을 불로 지진 것이다. 현재 경찰은 고양이 학대범을 찾고 있다.  
[사진 SBS TV동물농장 캡쳐]

[사진 SBS TV동물농장 캡쳐]

 
17일 동물권단체 케어와 SBS TV동물농장 SNS 계정은 온몸에 화상을 입고 나타난 고양이 '탄이'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녀석은 사람을 좋아해 손을 내밀면 다가와 얼굴을 묻는 다정한 성격을 가졌다. 그렇게 사람을 좋아해 범인을 따라나선 대가는, 참혹함 그 자체였다.    
 
이틀간 사라졌던 탄이는 딱딱한 돌같은 외모로 발견됐다. 머리부터 등까지 2도 화상을 입었고 귀끝은 타서 잘려나갔다. 의사는 동물병원 환풍기를 가동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로 탄내가 심했다고 전했다. 의사 소견으로 탄이는 직접 화상을 입은 것으로 추정된다.   
 
게다가 탄이는 누군가에 의해 털이 잘려 있었다. 그리고 머리쪽과 목 부분에 가장 심한 화상을 입었다. 엑스레이 확인 결과 화재로 인한 폐 손상도 없었다. 근처에서 불이 나거나 쓰레기를 태운 흔적이 없었던 만큼 탄이는 고의 학대를 당했을 가능성이 높다. TV동물농장 제작진이 찾아간 화재 조사관은 사람이 뿌린 인위적인 화염에 짧은 시간 휩싸였을 가능성과 사람이 스프레이 같은 데 불을 붙여 화상을 입혔을 가능성이 높다는 소견을 내놨다.  
 
의사는 TV동물농장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가장 마음이 아팠던 거는 엄청난 고통이 있었을텐데 제가 이렇게 딱 안는 순간 얼굴을 제 팔을 비비면서 그르렁 거릴 때였다"며 "이래서 사고를 당했다구나 싶어서 속상했다"고 말했다.  
 
현재 경찰은 범인을 찾고 있지만 CCTV 영상이 없는 상황이라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탄이는 3월 16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 서리에서 발견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