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백악관 "북한 문제에 레드라인은 없다"

 “북한 문제에 레드라인은 없다.”

백악관, 중국에도 "북한에 더 압력 행사할 수 있다"며 압박


미국 백악관이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특별히 설정해둔 레드라인은 없지만, 적절한 시기라고 판단이 되면 단호한 행동을 할 것임을 시사했다.  
 
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 [사진 CNN 홈페이지]

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 [사진 CNN 홈페이지]

 
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레드라인’ 관련 질문이 나오자 “과거 대통령들은 시리아에 대해 레드라인을 설정했었지만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며 “트럼프는 자신의 카드를 조끼에 숨기고 있으며 앞으로 어떻게 상황이 전개될지, 어떤 카드를 내놓을지 미리 떠벌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에도 압박 수위를 높였다. 
스파이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대통령은 마라라고에서 시진핑 주석과 정말 좋은 회담을 가졌다”면서도 “중국은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북한에 더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고, 더 압력을 행사할 수 있다. 우리는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을 기습하는 데 사용할 도구는 아직 많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이같은 발언은 김인룡 유엔 주재 북한 차석대사가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이 도발해올 경우 가장 혹독한 방식으로 대응하겠다. 원하는 어떤 형태의 전쟁에도 대응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한 데 따른 것이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