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친 몰래 주스에 '응급피임약' 녹여 먹인 '의사 남친'

미국 뉴욕에 사는 한인 여성 A씨는 만난지 한 달된 의사 남자친구 B씨가 있었다. 그녀는 그가 내미는 주스를 별다른 생각 없이 마셨다. 알고 보니 그 주스에는 응급피임약이 녹아 있었다. A씨는 B씨와 헤어졌다.  
 
[사진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사진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14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한인 여성 A(36)씨가 신경방사선과 의사인 전 남자친구 B(37)씨를 상대로 500만 달러(57억 원)의 소송을 냈다. A씨는 2016년 B씨와 교제하던 지난해 5월 B씨가 응급 피임약 플랜B를 비밀리에 먹였다고 주장했다. 시점은 사귄 지 한 달 정도가 됐을 때였고 A씨는 B씨의 쓰레기통에서 피임약 '플랜 B' 빈 상자를 발견했다. A씨는 B씨가 주스에 피임약을 녹여 자신에게 먹인 사실을 알게 됐다.  
 
'플랜 B'는 장기복용시 불임, 자궁외임신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약으로, 한달에 2회 이하의 복용이 권장된다. A씨는 B씨가 자신에게 "피임약 복용에 동의하지 않을 것으로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이런 방법을 쓸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사진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사진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