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문대 교수 제자 성폭행 사건' 돌연 기소 중지한 검찰

[사진 SBS 8시 뉴스 캡쳐]

[사진 SBS 8시 뉴스 캡쳐]

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는 악몽에 시달리고 있는데 검찰은 돌연 '기소 중지'를 했다. 왜 그랬을까. 17일 SBS '8시 뉴스'은 지난해 서울 시내 한 명문 사립대에서 벌어진 성폭행 사건과 그 이후의 상황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 발생 시점은 지난해 6월, 피해자는 대학원생, 가해자는 지도교수 문모씨다. 피해 여성은 지도교수의 회식자리에 불려 나갔다 새벽 3시경 만취 상태로 교수의 연구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  
 
피해 여성은 그대로 경찰에 신고했고, 문 씨는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증거가 나왔다. 피해자의 속옷에서 가해자의 DNA가 검출된 것. 그러자 문 씨는 합의 하에 이뤄진 성관계였다고 발뺌했다. 경찰은 문 씨를 성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해당 대학은 문 씨를 파면했다.
 
문제는 다음에 발생했다. 검찰이 지난해 말 이 사건을 돌연 기소중지 처리한 것. 이유는 "거짓말 탐지기 검사를 해봐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이 사건은 재판에 넘어가지 못했다.  
 
그러는 사이 문 씨는 수시로 피해자의 가족을 찾아와 합의를 요구하며 "재판으로 가면 치부가 드러날 것"이라는 말도 서슴지 않고 있다. 피해 가족이 사건 발생 이후 10달 가까이 고통받고 있지만 검찰은 수사를 재개하지 않고 있다고 SBS는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