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펜스의 대북 경고 “시리아 봤지 않나 트럼프 시험 말라”

마이크 펜스(사진) 미국 부통령이 17일 “시리아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지난 2주 동안 택한 우리 행동에 의해 전 세계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힘과 결의(strength and resolve)를 지켜봤다”며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시험하거나 이 지역에 있는 미군의 힘을 시험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방한 이틀째인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회담한 뒤 단상에 선 펜스 부통령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의지는 철갑같이 공고하고(ironclad) 절대 변치 않는다”며 이처럼 말했다.
 

DMZ 방문 뒤 황교안 만나
“미국 의지 철갑처럼 공고”
북한 “미국이 공격하면
가장 혹독하게 대응할 것”

펜스 부통령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수차례 밝혀 온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입장대로 북한이 핵실험 등 미국이 설정한 ‘레드라인(금지선)’을 넘을 경우 대북 군사옵션도 행동에 옮길 수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한 것이다. 정부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 행정부 2인자의 육성을 통해 북한에 단도직입적인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펜스 부통령은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와 관련해 “동맹을 위해 방어적 조치인 사드 배치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 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한국 국민에게 전하는 메시지”라며 “미국은 여러분과 100%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3만7500명의 주한미군과 함께 자유의 경계선 에서 양 국민 파트너십을 통해 함께할 것”이라며 “한·미 동맹은 한반도 아태지역의 평화와 안전의 린치핀(핵심 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 한국의 선거 결과가 어떻든 한국의 안전과 안보에 대한 미국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했다.
 
앞서 비무장지대(DMZ)를 방문, 북한 문제 해결에 대한 중국의 역할을 강조한 펜스 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도 “미·중 정상은 지난 7일 회담에서 북한이 불법 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함께 설득하자고 합의했다”며 재차 중국을 압박했다.
 
펜스 부통령은 18일 주한 미 상공회의소에서 경제인들과 만난 뒤 일본으로 출국한다.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1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욕=안정규 JTBC 기자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1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욕=안정규 JTBC 기자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인룡 차석 대사는 17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핵개발은 순전히 자국 보호를 위한 것”이라며 “만약 미국이 약간의 공격이라도 감행하면 그에 대한 가장 혹독한 대응을 행동(the toughest counter action)으로 보여주겠다”고 경고했다. 
 
유지혜·박성훈 기자, 뉴욕=심재우 특파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