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미사일 5초 만에 폭발 … 미 ‘레프트 오브 론치’ 통했나

지난 16일 오전 6시20분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4~5초 만에 폭발했다. 올 들어서만 세 번째 실패다. 지난 5일 같은 장소에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비행거리가 60여㎞에 불과했고, 두 달 전 강원도 원산 갈마 비행장 일대에서 발사한 무수단 계열 미사일도 몇 초 후 폭발했다.
 

올 들어 북 탄도미사일 실패 세 차례
작년엔 무수단 8발 중 1발만 성공
미국, 해킹·전자전 통해 교란 가능성
항공모함 다양한 전자전 항공기 보유
“미사일 개발 원래 실패 많아” 시각도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 실패가 미국의 비밀작전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캐슬린 맥팔런드 부보좌관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사이버 교란전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실패와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정보 사항이라 코멘트할 수 없다”면서도 “미래에는 사이버 전장에서 엄청나게 많은 전쟁이 벌어질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관련기사
앞서 지난달 4일자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3년간 북한과 미국 사이에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한 은밀한 전쟁이 진행돼 왔다”고 보도했다. 작전명은 ‘레프트 오브 론치(left of launch·발사 교란)’. NYT에 따르면 미국은 오래전부터 ‘레프트 오브 론치’ 작전을 준비해 왔다. 이와 관련, 미 국방부 산하 합동 통합방공·미사일방어기구(JIAMDO)는 2008년부터 ‘민첩한 타격(Nimble Fire)’ 기술을 개발했다. ‘민첩한 타격’은 해킹이나 전자전을 통해 적 미사일의 지휘통제소나 표적장치를 공격하는 기술의 암호명이다.
 
‘레프트 오브 론치’나 ‘민첩한 타격’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 수 있다는 정황은 또 있다. 북한은 지난해 무수단미사일 8발을 시험발사해 그중 1발만 성공했다. 무수단미사일은 미군기지가 있는 괌을 타격하기 위해 북한이 개발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이다. 미국이 가장 신경 쓰는 북한의 미사일 전력이다. 16일 미사일 발사 실패와 관련, 백악관의 고위 당국자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놀라지 않았다. 우리는 발사를 예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발사 전부터 쭉 지켜보면서 모종의 조치를 취했을 수 있다는 암시로 보인다.
 
NYT는 미국의 사이버 작전으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 완성 시점이 수년 뒤로 미뤄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전했다. 맬컴 리프킨드 전 영국 외교장관도 16일 B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사이버전 기술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실험을 실패로 돌아가게 만들었다는 매우 강한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손영동(전 국가보안기술연구소장) 한양대 융합국방학과 초빙교수는 “2015년 미국은 악성코드로 북한의 핵시설 공격을 시도했으나 통신체계가 매우 폐쇄적인 탓에 성공하지 못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레프트 오브 론치’ 작전이 SF영화 같은 얘기지만 이론적으로 가능하고 미국은 관련 능력을 갖고 있다”며 “스텔스 무인기와 전자전 수행 항공기를 작전에 동원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북한이나 시리아 같은 ‘불량국가’를 감시할 목적으로 스텔스 무인기인 RQ-180을 2015년 실전 배치했다. 또 항모 탑재용 EA-18G 그라울러를 비롯한 다양한 전자전 수행 항공기도 갖고 있다. 다른 군 관계자는 “미국의 전자전 능력을 두려워한 북한은 핵·미사일 관련 시설의 통신을 무선 대신 유선으로 대체할 정도”라고 말했다.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실패가 사이버전과 무관하다는 시각도 있다. 한 국책연구기관 인사는 “미·러의 미사일 개발사도 실패의 연속이었다”며 “북한의 실패가 잦은 것은 시험발사 일정을 먼저 정하고 거기에 맞춰 개발을 진행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레프트 오브 론치(left of launch)
NYT가 지난달 4일 보도한 오바마 행정부 시절 미군의 비밀작전명. 미국과 동맹국, 해외 주둔 미군을 북한 등 불량국가의 탄도미사일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는 미사일방어(MD) 작전의 하나다. 미사일 발사 전 해킹 등을 통해 적 미사일의 지휘통제소, 표적 장치를 무력화하는 게 핵심이다.
 
이철재·이경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