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장 5곳 누빈 홍준표, 서울 수복 외친 유승민, 노동현장 찾은 심상정

서울 가락시장, 대전 역전·중앙시장, 대구 칠성·서문시장. ‘서민 대통령’을 슬로건으로 내세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17일 누빈 주요 시장이다. 이날부터 양일간 방문하는 시장만 해도 9곳이다.
 

홍, 대구 찾아 ‘보수의 심장’ 강조
"우리가 지면 낙동강에 빠져 죽어야”
유, 인천상륙작전기념관서 출정식
“22일 만에 지지율 수복할 수 있어”
심, 구로디지털단지 등 종일 돌아
“노동이 당당한 나라 만들 것”

 
대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서울 가락시장 경매장을 방문해 상인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강정현 기자], [뉴시스]

대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서울 가락시장 경매장을 방문해 상인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강정현 기자], [뉴시스]

홍 후보는 17일 오전 6시20분 첫 공식 유세를 서울 가락시장에서 시작했다. 트레이드마크인 빨간색 넥타이를 매고 시장에 나타난 그는 상인들에게 일일이 인사했다. 아침 식사는 순대국밥으로 해결했다. 홍 후보는 기자들에게 “서민 경제가 살아야 국민들의 마음이 편해진다”고 말했다. 이날 낮 역전시장에선 “홍준표를 찍으면 서민이 산다”고 했다.
 
오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 도착한 그는 비가 흩뿌리는 가운데 34분간 집중 유세 연설을 했다. 그사이 ‘서민’이란 단어를 19번 외쳤다. 그는 “홍준표가 5월 9일 집권을 해야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이 공정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또 “TK(대구·경북)는 보수 우파의 심장이다. 좌파 셋에 우파 하나가 나왔는데 이 상황에서 선거를 못 이기면 정말 우리는 낙동강에 빠져 죽어야 한다”고도 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인천상륙작전 기념관에서 대선 출정식을 가졌다. [강정현 기자],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인천상륙작전 기념관에서 대선 출정식을 가졌다. [강정현 기자],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인천 인천상륙작전기념관 야외전시장에서 ‘보수의 새 희망’ 출정식을 가졌다. 이후 경기도 안산→수원→성남→서울 송파를 훑었다. 6·25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을 통해 전세를 바꿔놓은 것처럼 선거 판도의 흐름을 바꾸겠다는 의미다. 그는 “우리도 22일 만에 수복할 수 있다”며 “저와 함께해 달라. 우리는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했다. 그는 초반 수도권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호평을 받은 TV토론의 여세를 몰아 수도권에서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것이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서울메트로 지축차량기지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만났다. [강정현 기자],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서울메트로 지축차량기지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만났다. [강정현 기자],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17일 온종일 노동 현장을 돌았다. ‘노동 대통령’ 메시지다. 이날 구로 디지털단지에서 대선 출정식을 했다. 전신인 구로공단은 심 후보가 1980년 서울대 초대 총여학생회장으로 활동하며 노동운동을 위해 취업했던 곳이다. 심 후보는 “50년 전 섬유공장에서 야간노동을 했던 봉제 노동자들이 디지털 노동자로 이름만 바뀌었을 뿐 노동자들의 장시간·저임금 노동은 변한 게 없다”며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이 대접받는 사회,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소아·허진 기자 lsa@joongang.co.kr
서울·대전·대구=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