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실 내 ‘비밀 통로’ 만든 마사지 업소…용도는

성매매 단속을 피하기 위해 ‘비밀 통로’를 만든 마사지 업소가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마사지 업소에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업주 A씨(34)와 종업원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지난 4일부터 14일까지 흥덕구 오송읍 상가에서 마사지 업소를 운영하면서 찾아오는 남성 손님에게 13∼18만원을 받고 태국 여성과의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업소에서 A 씨는 밀실 내 옷장 속에 가로 1m, 세로 1m 크기의 비밀 통로를 마련해 놨다. 경찰은 이 비밀 통로가 경찰 단속시 성매매 남성과 여성을 외부로 빼돌리기 위해 만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관광비자를 받아 입국한 B씨(22ㆍ여) 등 태국 여성 5명도 같은 혐의로 입건하고 출입국관리소에 신병을 인계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