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이민자 ‘음주운전 한 번만 걸려도 추방’ 공포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들어선 이후 단순 서류 미비 이민자 체포 건수가 배로 뛰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시대’ 이민자 체포 33% 증가
국토 장관 “범죄 관련성 범위 확대
걸리면 다른 측면 고려 추방 가능”

WP에 따르면 미국 이민세관단속국(ICE)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1월 20일부터 3월 13일까지 총 2만1362명의 이민자를 체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만6104명에 비해 32.7% 증가한 수치다. 체포된 이들 중 거의 4분의 3이 유죄 판결을 받았고,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수치다. 범죄 기록이 없는 이민자는 총 5441명이 체포돼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ICE가 법 집행기관에 석방하지 말라고 요청한 이민 수감자들도 전년 동기 대비 75% 늘어나 2만2161명에 달한다. 다만 국외 추방은 5만474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포인트 줄었다. 국외 추방에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라고 ICE 대변인은 말했다. WP는 이는 1100만 명의 범죄 전력이 없는 서류 미비 이민자들을 보호했던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기조를 트럼프 행정부가 완전히 틀어버렸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부모를 따라 어린 시절 미국에 온 불법 이민자와 70만 명이 넘는 서류 미비 이민자들에게 취업 허가를 내주라고 의회를 압박했다. 2014년 11월 제이 존슨 당시 국토안보부 장관은 범죄에 연루되거나 최근 국경을 넘은 이들을 제외하고는 이민자의 체포를 제한한다고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트럼프가 선택한 국토안보부 장관 존 켈리는 16일(현지시간) NBC 방송에 출연해 “범죄(criminal)의 정의는 바뀌지 않았지만, 범죄 관련성(criminality)에 대한 우리의 스펙트럼은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일례로 “(이민자가) 음주운전을 딱 한 번 했다 하더라도, 다른 측면을 고려해 추방될 수 있다”고 말했다.
 
ICE 대변인은 WP와의 인터뷰에서 “휴스턴과 LA의 성범죄, 미국 전역에서 이민자들에 의한 범죄 등이 급격히 줄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WP는 올들어 비범죄 이민자의 강제추방이 증가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이민법 집행이 정치적으로 이뤄지는 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가령 오하이오주의 이민자 활동가인 애너벨 배런은 “나는 미국 비자를 신청했는데 가정폭력 피해자라는 이유로 추방 위기에 놓여 있다. ICE 공무원이 내게 전자발찌를 채웠다”며 “멕시코로 돌아가게 될까봐 두렵다. 희망을 잃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