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문재인이 대통령 돼야” 발언 ‘진땀’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문재인이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가 뒷수습에 나섰다.
 
박 대표는 17일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국민의당 광주전남 선거대책위원회 합동 출정식에 참석해 “문재인이 되어야 광주의 가치와 호남의 몫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고 말했다.
 
이는‘문재인 저격수’로 나선 박 대표가 문 후보를 겨냥해 대통령 자격 미달 요소를 열거하던 중 안철수를 문재인으로 바꿔 말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실을 보도한 한 지역 매체에 따르면 이날 현장에 있던 지지자들이 먼저 당황하고 ‘안철수’를 외치자 박 대표는 곧장 “안철수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제가 일부러 한번 실수를 해봤습니다”라며 수습에 나섰다.  
 
박 대표는 앞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에게 요구한다. 800여평 집 내역을 공개하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안 후보의 딸 재산공개 내역이 문제라면 문 후보 본인도 800평 좋은 집에서 사는 만큼 그 집을 소유하게 된 과정을 소상히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 후보는 대구 경북에서, 충청에서, 수도권에서 이기고 있고 부산에서는 백중세지만 왜 호남에서는 뒤지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나는 이 여론조사가 틀렸다고 믿고 있으며 안 후보 지지율이 다시 1등으로 올라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인사차별·예산 차별이 없어지고 사람이 떠나는 광주·전남이 아닌 청년과 사람이 사는 지역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앞서 ‘부산 기장’의 문 후보 자택에 대해 발언했지만, 행사가 끝나고 국민의당 측은 “경남 양산에 있는 집을 지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