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 제과·제빵 기술 비결은 기본을 잘 다지는 것

우송정보대 파비앙 르투흐노 교수(가운데)와 학생들이 제과·제빵 실습을 하고 있다. [사진 우송정보대]

우송정보대 파비앙 르투흐노 교수(가운데)와 학생들이 제과·제빵 실습을 하고 있다. [사진 우송정보대]

세계적으로 실력을 인정받는 프랑스 제과·제빵 기술을 한국의 대학이 도입했다. 대전 우송정보대는 제과·제빵 교육기관인 프랑스 국립제빵제과학교(INBP )의 교육과정을 이번 학기에 도입해 실시 중이다. 국내 대학 중 페이스트리와 초콜릿 분야에서 INBP 교육과정을 도입한 것은 우송정보대가 처음이다.
 

우송정보대, INBP 교육 첫 도입
프랑스인 명장 1명 교수 채용도

프랑스 오뜨 노르망디 지역 도시 루앙에 있는 INBP는 1974년 프랑스 국립제빵제과연맹(CNBP)이 설립한 공립 교육기관으로 이 분야 유럽 최고의 명성을 얻고 있다. 제빵 분야 프랑스 명장 선발대회를 주관하며, 장인 16명을 포함해 교수진 40명이 매년 8000명의 학생과 연수생을 가르친다.
 
우송정보대는 지난해 INBP와 교육협약을 맺었다. 글로벌제과제빵과·제과제빵학부 2학년 학생이 제과·페이스트리·초콜릿 등 3개 분야에서 8개월(784시간) 동안 INBP 프로그램을 이수하고 학점을 취득하는 내용이다. INBP와 동일 기준의 3차례 테스트를 통과하면 베이커리 분야 INBP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다.
 
학교는 INBP를 졸업한 프랑스 제과제빵 분야 명장(名匠) 1명을 교수로 채용하고, INBP 기준에 맞게 3억원을 들여 급속냉장고 등 장비와 실습실도 갖췄다. 글로벌제과제빵학부 김은지(32) 교수는 “ 다른 대학이나 학원의 경우 같은 내용 수업을 1주일에 한두 번 하는 데 그치지만 INBP과정은 주 5일 동안 계속해 기본을 익히도록 한다”며 “항상 균일한 제품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기술을 완전히 습득하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박경혜(글로벌제과제빵학부 2학년)씨는 “실습도 여럿이 아닌 혼자 하도록 해 짧은 시간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 고 했다.
 
프랑스에서 파견 온 파비앙 르투흐노 교수는 “기본을 잘 다져야 기술을 응용할 수 있는 노하우가 생긴다”며 “이 과정의 자격증을 취득하면 전 세계 제과·제빵 관련 업체나 호텔 등에 취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