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애 “프랑켄슈타인도 아니고…”안철수 포스터 합성 지적

김진애 전 민주통합당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포스터가 합성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김진애 전 의원은 17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분석해보니, 몸통과 얼굴은 합성했고, 얼굴도 좌우 반전시켰다는군요. 어쩐지 어색하더니만”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의원은 “아무리 합성시대라지만 프랑켄슈타인도 아니고, 색다른 화장술입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앞서 김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SNS에 “안철수 후보의 선거 포스터에 당 이름이 없군요. 마치 무소속 후보처럼!” 라는 글로 안철수 후보를 비판했다.
 
공식 선거운동이 17일 시작되자 각당에서는 대선 후보의 포스터를 공개했다. 특히 안철수 후보는 얼굴이 강조된 다른 후보의 포스터와는 달리 두 팔을 한껏 들고 미소를 짓고 있다.  
 


또 각당 후보들은 당 이름을 표기했으나 안철수 후보는 적혀있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해당 포스터는 광고천재로 불리는 이제석 광고연구소 대표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 화제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