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선거 유세 나선 안희정 아들

[사진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캠프 율동 팀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장남 정균(25)씨가 활동하고 있다.  
 
17일 유은혜 문 후보 캠프 수석대변인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문재인 후보 광화문 광장 집중유세장에서 안 지사의 아들을 만났다"며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후보 유세단으로 열심히 하는 모습이 아주 멋지다"며 "함께 엄지 척. 우리는 승리할 수밖에 없는 영원한 원팀이다"고 말했다.  
 
사진에는 유 수석대변인 옆에서 안 지사 아들 정균씨가 미소를 지으며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정균씨는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당에서 연락이 왔고 나도 당을 위해서 (유세 지원을) 하고 싶었기 때문에 바로 합류했다"며 "온종일 따라다니며 유세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된 유세 현장에는 50여 명으로 구성된 '슈퍼문 유세단'이 준비된 음악에 맞춰 율동을 췄다. 문 후보의 로고송은 나미의 '영원한 친구', 코요태의 '순정', DJ DOC의 '런투유', 홍진영의 '엄지척' 등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