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가 따라, 거북선 타고 … 평창 성화 7500명이 2018㎞ 봉송

김연아

김연아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7500명 손에 들려 2018㎞를 돈다. 7500명은 7500만인 남·북한 인구, 2018㎞는 2018년을 각각 상징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성화봉송 슬로건과 경로, 주자 선발계획을 발표했다. 슬로건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 성화는 10월 24일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돼 개막 100일 전인 11월 1일 국내에 들어온다. 이후 전국 17개 시·도와 강원도 18개 시·군을 거쳐, 개회식 날인 내년 2월 9일 평창올림픽 스타디움 성화대로 옮겨진다.
 
가장 눈길을 끄는 건 다양한 봉송 수단이다. 서울 경복궁에선 어가행렬를 통해, 대전에선 로봇을 이용해 성화를 봉송한다. 제주에선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인 해녀들이 바닷길로 성화를 옮긴다. 이밖에 거북선(경남 통영), 증기기관차(전남 곡성), 짚와이어(강원 정선) 등 지역 상징물들이 활용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