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리온 ‘적지 생존’ … 삼성에 2패 뒤 2승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확률 0%의 도전’에 나서게 됐다. 4강 플레이오프(PO) 2연패 후 2연승으로 최종 승부를 마지막 5차전으로 끌고 갔다.
 

프로농구 4강 PO 내일 마지막 승부

오리온은 17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17시즌 프로농구 PO 4차전(5전3승제)에서 서울 삼성에 79-76으로 이겼다. 홈에서 2연패한 오리온은 적지에서 극적인 2연승을 거두며 벼랑 끝에서 탈출했다. 5차전은 19일 고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역대 스무 번 열린 4강 PO에서 초반 2연패를 한 팀이 3연승으로 뒤집은 경우는 단 한 번도 없었다.
 
에릭 헤인즈

에릭 헤인즈

오리온이 10점 차 이상으로 여유있게 앞서 가던 경기는 4쿼터 종료 1분을 남기고 요동쳤다. 에릭 헤인즈(26점·10리바운드·8어시스트)와 이승현(19점·3어시스트)에게 줄곧 끌려가던 삼성이 라틀리프(43득점·16리바운드)의 골밑 공격으로 75-70, 5점 차까지 따라잡았다. 종료 28초 전에는 주희정(9점·6리바운드)이 U파울(비신사적인 행위에 의한 반칙)을 당해 자유투 2개와 공격권을 얻어냈다. 그러나 주희정이 자유투 1개만을 성공시켰고, 이어진 공격권에서 문태영의 3점 슛도 림을 맞고 튀어나왔다. 오리온은 헤인즈와 김진유가 삼성의 파울 작전으로 얻어낸 자유투를 100% 성공시켜 손에 땀을 쥔 공방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삼성은 국내 선수들의 외곽슛이 끝내 터지지 않아 무거운 발걸음으로 적진으로 향하게 됐다.
 
정영재 스포츠선임기자 jerr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