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관앞에 에어샤워 … 미세먼지 씻는 아파트 짓는다

삼성물산이 ‘래미안’ 아파트 단지 내 미세먼지 잡기에 나선다. 삼성물산은 단지 실내외에 다양한 미세먼지 방지 시스템을 개발해 적용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아파트 단지 보행로엔 ‘쿨 미스트’ 분사 기계를 설치한다. 미세한 물 입자를 공기 중에 뿜어내 미세먼지를 제거해 주는 장치다.
 

삼성물산 ‘IoT 홈큐브’ 등 적용
공기 질 따라 자동 실내 환기

아파트 입구엔 ‘에어 샤워룸’을 갖출 계획이다. 반도체 공장, 병원 수술실 같은 청정 공간에 적용하는 장치다. 입장 전 의복·신발에 붙은 먼지를 고속의 바람으로 떼어내는 역할을 한다. 고성능 필터를 통과한 깨끗한 공기가 미세먼지는 물론 세균과 담배 냄새까지 제거해 준다. 실내엔 미세먼지 측정 장치인 ‘IoT 홈큐브’를 적용한다. 외부 미세먼지 농도가 낮을 땐 파란색, 높을 땐 빨간색으로 표시해 준다. 공기 질에 따라 자동으로 실내 환기 시스템을 운영한다. 외부 미세먼지 차단 필터가 실내로 유입되는 미세먼지의 90% 이상을 제거해 준다.
 
삼성물산은 이런 기술 일부를 현재 짓고 있는 서울 서초구 ‘신반포 리오센트(신반포 18차·24차 재건축)’, 서울 성북구 ‘래미안 아트리치(석관2 재개발)’ 등 2개 단지부터 시범 적용한다.
 
김경준 삼성물산 빌딩사업부장(부사장)은 “래미안 아파트 단지에 사는 것만으로 쾌적한 공기 질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