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네시스 EQ900 일반 모델도 고급가죽 내장재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17일 플래그십 세단 ‘제네시스 EQ900’의 신형 모델 ‘2017 EQ900(사진)’을 출시했다. 편의 사양을 강화하고, 상위 트림 사양을 하위 트림에 확대 적용하면서 가격을 올렸다.
 

2017 신형 전 모델에 전동식 커튼
가격 100만~200만원가량 올라가

2017 제네시스 EQ900은 3.3 라인업·3.8 라인업·5.0 라인업 등 세 가지 모델이 있다. 신형 모델을 출시하면서 현대차는 상품성을 높이기 위해 상위 모델에 적용하던 옵션을 하위 모델에 확대 적용했다. 전동식 뒷면 유리 커튼과 전동식 트렁크, 고성능 에어컨 필터 등이다. 또 차량 실내에 부착한 아날로그 시계에 새겨지는 제네시스 로고도 전 트림에 기본으로 포함됐다.
 
한편 5.0모델에만 적용되던 프리미엄 나파 가죽 내장재 등은 3.8모델과 3.3터보의 모델 프레스티지 트림까지 확대됐다.
 
옵션이 기본으로 포함되면서 대신 가격이 다소 올랐다. 3.8과 3.3터보 모델은 200만원 인상했고, 5.0모델은 100만원 올랐다. 이에 따라 2017 EQ900 가격은 3.8모델이 7500만~1억900만원, 3.3터보가 7900만~1억1300만원, 5.0모델이 1억1800만원, 5.0 리무진 모델이 1억5400만원이다. 현대차는 “2017년형 제네시스 EQ900 출시를 기념해 다음 달까지 차량을 출고하면 하만카돈 블루투스 스피커와 클래식 음악 CD를 증정한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