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PT 초보도 자유자재 … AI 품은 오피스 365

‘오피스 365’가 인공지능(AI)을 품고 변신을 꾀했다.
 

이용자 업무 패턴 분석해 도와줘
과거 데이터로 미래 주가 예측도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17일 인공지능이 탑재된 새로운 오피스 365를 출시했다. 일명 인텔리전스(Intelligence) 오피스 365다. 오피스 365는 MS가 2011년 출시한 워드·엑셀·파워포인트 등을 언제 어디서나 읽고 편집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다. 별도의 소프트웨어 설치 없이 온라인 서버를 통해 다양한 서류를 만들고 저장할 수 있다.
 
AI가 탑재된 오피스 365는 이용자 업무 패턴을 분석한 후 업무 관리를 도와준다. 자주 연락하는 동료가 누구인지 주위의 동료가 어떤 일을 하는지 분석해 보여주는 식이다. 엑셀의 과거 데이터를 이용한 미래 데이터 예측도 가능하다. 한국MS 측이 실제로 오피스 365를 이용해서 한 기업의 2016년 주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현재의 주가를 예측한 결과 실제 결과와 흡사하게 나왔다. 수십억 개의 인터넷 사이트와 수년간의 검색 로그를 분석해 제공해주는 ‘MS 그래프’ 덕이다. 또 오피스 365의 샘플 추천으로 초보자도 전문가 수준의 파워포인트를 제작할 수 있게 됐다. 한국MS는 분석한 이용자 정보를 저장하는 오피스 365 데이터센터도 17일 국내에 공식 오픈했다.
 
쉬워졌다는 파워포인트(PPT) 제작을 직접 해봤다. PPT 내 상단에 위치한 ‘온라인 그림’ 탭에서 사진을 검색했다. ‘경복궁’이란 단어를 검색하자 온라인에 있는 경복궁 사진들이 나왔다. 그중 두 장을 PPT에 올리고 ‘디자인 아이디어’를 눌렀다. 사진의 색깔·패턴을 분석해 다양한 PPT 샘플을 제안해왔다. 단순히 배경색 정도가 바뀌던 과거에 비해 확실히 발전했다. 사진이 여러 장일 경우 틀에 맞춰 사진 위치를 가로·세로로 배치해줬다. 또 경복궁을 검색해 역사 등의 정보를 PPT 안에 바로 첨부할 수 있었다.
 
PPT 애니메이션 제작은 일일이 글자나 도형 등을 수정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세밀한 제작이 가능했다. 이 같은 기능은 PPT 제작이 잦은 직장인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MS 측에 따르면 현재 포춘 500대 기업의 88% 이상이 오피스 365를 사용하고 있다. 반면 오피스 365의 국내 점유율은 알려진 바가 없다. 유현경 한국 MS 오피스 마케팅 총괄 이사는 “국내 매출·점유율은 CFO(최고재무책임자) 외엔 얘기할 수 없다. 하지만 올해 들어 국내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안별 기자 ahn.by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