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끼를 보여다오, 롯데 ‘스펙 태클 오디션’

롯데그룹이 스펙을 보지 않는 롯데만의 채용 절차인 ‘스펙(SPEC) 태클 오디션’을 통해 4차 산업혁명형 인재 뽑기에 나선다.
 

16개 계열사 100여 명 신규채용
4차 산업혁명형 인재 찾기 나서

롯데는 15일 2017년도 상반기 ‘롯데 스펙(SPEC) 태클 오디션’ 채용을 공고했다. 이에 따르면 롯데제과·롯데백화점·코리아세븐·대홍기획·롯데시네마·롯데정보통신 등 16개 계열사에서 공채와 인턴을 포함 100여명을 뽑는다. 지원서 접수는 27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서 할 수 있다.
 
스펙 태클 오디션은 롯데가 2015년부터 시행해온 채용 방식이다. ‘화려한 볼거리(Spectacle·스펙터클)’라는 뜻과 ‘무분별한 스펙 쌓기에 태클을 건다(Spec-tackle)’라는 뜻을 모두 갖고 있다. 학벌이나 스펙 중심의 서류 전형에서 벗어나 지원자의 직무 수행능력과 역량만 보고 인재를 선발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입사 지원서에는 이름과 주소 등 간단한 인적사항만 기재하도록 하고 있다.
 
무엇보다 올해 상반기 채용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어울리는 인재 찾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4차 산업혁명 관련 현업 적용 방안이 채용 과제로 채택됐다. 창의성이나 전문성을 특히 중시하는 회사(대홍기획)와 일부 직무(롯데홈쇼핑 PD, 롯데월드 어트랙션개발 등)는 올해 채용에서 롯데 SPEC 태클 오디션으로만 지원을 받는다.
 
전형 절차는 ‘제출과제 심사 → L-TAB(인성 검사) → 면접 전형’으로 진행되며, 오는 6월에 면접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합격자들은 회사별로 2017년 상반기 공채·인턴 채용을 통해 선발된 사원과 동일한 자격이 주어진다.
 
롯데 인사 담당자는 “롯데 SPEC 태클 오디션 채용을 통해 선발된 사원들은 업무 적응도와 업무 의지가 우수해 현업에서의 반응이 긍정적”이라며 “롯데는 앞으로도 능력 중심 채용 문화를 바탕으로 우수 인재 등용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