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훌쩍 큰 아모레퍼시픽 루이비통·샤넬 제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글로벌 유명 뷰티 브랜드인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와 샤넬을 꺾고 지난해 뷰티 매출 기준 세계 7위에 올랐다.
 

뷰티 기업 매출액 세계 7위

17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미국의 뷰티·패션 전문 매체인 WWD (Women’s Wear Daily)가 지난 14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100대 뷰티 기업’ 7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12위)보다 5계단 상승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07년 WWD 순위에서 상위 20위권에 진입한 이후 10년 만에 7위로 올라섰다. 이 기간에 아모레퍼시픽그룹 매출은 1조5666억원(2006년)에서 6조6976억원(2016년)으로, 영업이익은 2375억원에서 1조828억원으로 증가했다.
WWD가 발표한 세계 뷰티 기업 순위.

WWD가 발표한 세계 뷰티 기업 순위.

 
WWD는 설화수·라네즈·마몽드·이니스프리·에뛰드 같은 브랜드가 중화권과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시장에서 활약하면서 아모레가 성장한 것으로 분석했다.
 
1위는 로레알이 차지했다. 10년째 부동의 1위다. 이어 유니레버와 P&G, 에스티로더, 시세이도 순이었다. 겔랑·디올 등의 뷰티 브랜드를 가진 LVMH는 지난해 아모레퍼시픽보다 앞섰지만 올해는 9위로 아모레퍼시픽에 추월당했다. 지난해 8위였던 샤넬은 올해 11위로 떨어졌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