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한테 상향등을 켜?”…응급차가 택시 10㎞ 쫓아가 보복운전

환자 후송을 위해 출동하던 사설 응급차 운전자가 10㎞를 추격하며 보복운전을 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뒤따르던 택시가 자신의 차량을 향해 상향등을 두 차례 깜빡인 게 보복 이유였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택시의 진로를 방해하고 운전자 김모(64)씨에게 욕설을 한 혐의(특수협박)로 사설 응급차 운전자 박모(3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50분쯤 서울 공릉동 태릉입구역 사거리에서 한 택시와 시비가 붙었다. 택시가 좌회전하려는데 박씨가 끼어들어 경적을 울리자, 택시가 상향등을 2회 깜빡인 게 발단이 됐다.  
 
박씨는 당시 한 병원으로부터 응급 환자 후송을 요청받고 출동하던 중이었다. 하지만 김시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보복운전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택시를 옆으로 밀어붙이고, 진로를 가로막고 후진하면서 위협했다.  
 
이에 놀란 택시 운전자 김씨가 자리를 피하자 박씨는 약 10㎞ 거리를 30분간 바짝 뒤쫓아가며 보복을 이어나갔다. 업체에는 응급 후송을 못 간다고 통보하기까지 했다. 김씨가 수락산 인근에서 승객을 내려주자 박씨는 택시 운전석 문을 열고 온갖 욕설과 폭언을 내뱉었다.
 
15년간 택시 운전을 해온 김씨는 경찰에 “당시 너무 무서웠다”는 말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바로 다음날인 10일에는 택시 회사를 찾아가 사직서를 제출했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택시기사가 나를 무시하는 것 같아 화가 났다”고 보복 이유를 진술하며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