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세월호 사건으로 3년 우려먹었으면 됐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16일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경기 안산 분향소에서 열리는 기억식에 5당 대선 후보 중 유일하게 불참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국가대개혁 비전 선포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3주기 기억식에 참석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세월호 갖고 3년 해먹었으면 됐지, 이제 더 이상은 안 된다”며 “세월호 사건은 정치권에서 얼마나 많이 우려먹었냐. 세월호 사태 터졌을 때 분향소에서 한 달 이상 추모했다”고 답했다.
 
홍 후보는 “더 이상 정치인들이 거기 얼쩡거리면서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안했으면 한다”며 “그래서 저는 그 자리에 안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에 대해 “저는 일관되게 ‘해난사고’라고 했다. 페리호 사건도 있지 않았냐”며 “서해 페리호가 침몰하면서 200명에 가까운 아까운 분들이 수장이 됐는데 그 사건을 갖고 정치에 이용하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어 “DJ(김대중 전 대통령)는 페리호 사건을 정치에 이용하지 않았다”며 “그 당시 196명이 제 기억으론 수몰이 됐는데, 해난사고를 아무도 정치에 이용하지 않고 어떻게 하면 해난사고를 막을 것인가만 정치권이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세월호 사건 갖고도 저도 추모하고 할 건 다했다”며 “3년이 지났는데, 대선 앞두고 또 추모 행사를 할 수는 있지만 거기 정치인들이 전부 가서 세월호 희생자를 그리 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더 이상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