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객 끌어낸 유나이티드 항공 거액 소송 직면

베트남계 승객을 비행기에서 강제로 끌어낸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이 결국 거액의 소송에 직면하게 됐다. 피해 승객인 미국인 의사 데이비드 다오(69) 박사가 막강한 변호인단을 구성하고 소송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고 시카고 트리뷴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에서 오버부킹을 이유로 내릴 것을 요구받은 승객이 이를 거부하자 보안요원에 의해 기내에서 끌려나가고 있다. [사진 유튜브]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에서 오버부킹을 이유로 내릴 것을 요구받은 승객이 이를 거부하자 보안요원에 의해 기내에서 끌려나가고 있다. [사진 유튜브]

 

피해자, 미 최고 상해 변호사 선임
“수갑 협박” 또 다른 피해자도 등장

다오 박사는 변호인단을 통해 유나이티드 항공과 시카고시가 확보한 모든 관련 영상과 조종석 기록, 기타 비행 관련 자료, 강제 퇴거에 가담한 관련자들의 인사 기록 등을 보존 조치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소송 대상은 항공사뿐 아니라 시카고시도 해당할 것으로 보인다. 승객들의 강제 퇴거 집행 과정에 시카고시 항공국 소속 보안 요원 2명 이상이 가담했기 때문이다.
 
개인 상해 분야 소송에서 최고로 꼽히는 토머스 데메트리오(70) 변호사와 기업 상대 소송 전문 스티브 골란(56) 변호사가 이번 사건을 맡았다. 특히 데메트리오 변호사는 미국 법률 전문 매체 ‘내셔널 로 저널’이 선정한 미국 톱 10 변호사에 오른 바 있는 베테랑 법조인이다. 2002년 존 핸콕 센터에서 비계 사고로 희생된 3명의 사망자와 7명의 부상자의 변호를 맡아 총 853억원(7500만 달러)의 보상금을 받아낸 전력이 있다.
오스카 무노즈 유나이티드 항공 CEO. [사진 ABC 뉴스 방송]

오스카 무노즈 유나이티드 항공 CEO. [사진 ABC 뉴스 방송]

 
유나이티드 항공의 최고경영자(CEO) 오스카 무노즈는 12일(현지시간) ABC뉴스 ‘굿모닝 아메리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우리는 앞으로 비행기에 탑승한 승객을 내리기 위해 공권력을 동원하는 강제 집행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나이티드 항공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피해 승객이 나타났다.
 
지난주 하와이에서 로스앤젤레스(LA)로 향하는 유나이티드 항공기를 탄 미국인 저프 피언스(59)는 11일(현지시간) LA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승무원이 오버부킹 문제가 발생했다며 내려달라고 말해 거절했더니 승무원이 ‘수갑을 채울 수 있다’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당시 피언스는 1000달러짜리 1등석 티켓을 구매하고 탑승한 상태였다. 결국 그는 내리지 않은 대신 이코노미석으로 옮겨야 했으며 “유나이티드 항공은 이후 항의 메일을 보내기 전까지 티켓 가격의 차액도 지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피언스의 항의에 유나이티드 항공은 티켓 가격의 차액과 500달러어치 항공사 크레디트를 제안한 상태. 그러나 피언스는 “뒤늦은 대처와 정신적 피해에 대한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희·백민정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