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장미대선' 앞두고...숨은 장미의 재발견

오는 5월 9일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를 이른바 ‘장미 대선’이라 한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어서 5월에 피는 꽃인 장미를 대선과 연결하는 것은 자연스럽다. 특히 장미는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꽃이다. 한국갤럽이 1990년(36%), 96년(42%), 97년(41.1%)과 2011년(41.4%) 4차례 조사한 결과 부동의 1위였다. 한국인 10명 중 4명이 장미를 가장 좋아하는 것이다. 특히 장미는 꽃 중의 꽃이니 대선과도 어울린다. 

5월의 상징 장미는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꽃 1위
붉은 장미는 예수의 피, 하얀 장미는 성모 마리아 눈물 상징
해방 이후 기독교 문화 전파로 도나 시, 학교 상징 꽃으로
꽃은 '종교 전쟁'의 상징, 장미대선 승자 누굴 지 관심


장미와 벌. [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

장미와 벌. [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



지난해 5월 20일 서울 중랑구에서 열린 '서울장미축제'를 이틀 앞두고 한복을 입은 '장미기사단'이 구민들이 모아 온 장미꽃잎을 뿌리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해 5월 20일 서울 중랑구에서 열린 '서울장미축제'를 이틀 앞두고 한복을 입은 '장미기사단'이 구민들이 모아 온 장미꽃잎을 뿌리고 있다. [중앙포토]

정지연 한국갤럽 이사는 “87년 대통령 직선제가 된 후 대부분 꽃이 피지 않는 12월에 대선이 치러져 꽃 이름이 대선에 붙지 않았던 것 같다”며 “올해는 5월에 대선이 치러지다 보니 5월의 상징인 장미,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장미와 대선이 자연스레 연결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장미가 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꽃이 됐을까. 여기에는 사연이 있다. 우선 장미는 예쁘고 향기로워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한다. 특히 장미 향기에는 여성호르몬을 자극하는 성분이 있다고 한다. 그래서 여성들이 장미 향을 맡으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한다. 남성들이 화이트데이(3월 14일) 등에 프러포즈할 때 다른 꽃보다 장미를 선물하는 것에는 이런 배경이 숨어 있다.


장미와 반지 [중앙포토]

장미와 반지 [중앙포토]

장미 [중앙포토]

장미 [중앙포토]





좀 더 들어가 보면 장미는 종교와 관련이 있다. 붉은 장미는 예수가 순교 때 흘린 피를, 하얀 장미는 성모 마리아의 순결을 상징한다. 성당에 가면 장미 모양의 둥근 창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을 ‘장미 창(rose window)’이라고 부른다.


정면 위쪽에 둥근 모양이 장미창(rose window). [중앙포토]

정면 위쪽에 둥근 모양이 장미창(rose window). [중앙포토]



 
우리 옛 문화에서 장미를 찾기는 쉽지 않다. 시조·민요·동양화·도자기·한시·민담속에 장미는 거의 나오지 않아서다. 하지만 우리나라 산과 들에도 장미과에 속하는 들장미 찔레꽃이 있고, 역시 바닷가에 장미과인 향기로운 해당화가 피어 전혀 연관이 없다고는 볼 수 없다. 최송현 부산대 조경학과 교수는 “현재 장미는 서양에서 개량된 품종이어서 근본적으로 차이는 있지만 우리나라에도 장미과에 속하는 꽃들이 많아 전혀 연관이 없다고는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장미는 야생종만 전 세계 200여종이 있다. 


가수 엄정화. [중앙 포토]

가수 엄정화. [중앙 포토]

민요 등 옛 노래에도 장미가 거의 등장하지 않는다. 그런데 해방 이후 장미와 관련한 노래가 많아졌다.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 오승근의 '장미꽃 한송이', 엄정화의 '배반의 장미'김범수가 TV프로그램인 나는 가수다에서 다시 부른 '그대 모습은 장미'까지 세대별로도 다양하다. 
 
장미는 경남과도 관련이 깊다. 경남도의 도화(73년 지정)와 옛 창원시의 시화가 장미였기 때문이다. 창원시는 2010년 옛 진해·마산시와 통합하면서 진해 시화인 벚꽃으로 시화가 바뀌었다. 경남지역 학교 교화1위도 (900여곳 학교 중 26.1%) 장미다. 왜 장미를 도화·시화·교화로 했는지 정확한 유래는 찾기 어렵다. 일부에선 기독교 문화와 연관 짓는 해석도 있다. 기독교 문화는 임진왜란 때 처음 우리나라에 들어왔고, 이후 일제 강점기를 거쳐 해방 이후 미국식 기독교 문화가 본격적으로 들어왔는데 이 때 장미로 상징되는 기독교 문화가 널리 전파된 것이라는 추정이다. 창원시 성산구 가음동에는 전국에서 손꼽히는 장미공원(1만3000)도 있다. 1만2000여 그루의 장미나무(48종)와 장미터널과 장미탑 등이 조성돼 있어 5~10월까지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지난해 5월 창원시 성산구 가음동 장미공원에 활짝 핀 장미들. [사진 창원시]

지난해 5월 창원시 성산구 가음동 장미공원에 활짝 핀 장미들. [사진 창원시]

지난해 5월 창원시 성산구 가음정동 장미공원에 활짝 핀 장미를 사람들이 구경하고 있다. [사진 창원시]

지난해 5월 창원시 성산구 가음정동 장미공원에 활짝 핀 장미를 사람들이 구경하고 있다. [사진 창원시]





 꽃의 문화적 의미를 연구해 온 정대수 경남교육청 생태교육 담당 장학사는 “불교 문화의 영향력이 기독교 문화보다 더 강했다면 불교의 상징인 연꽃이 기독교의 상징인 장미보다 우리 생활에 더 깊게 자리 잡았을 것”이라며 “결국 꽃으로 대변되는 '종교 전쟁'의 결과로 장미가 우리 문화의 깊숙한 곳에 자리 잡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굿모닝 내셔널] 세종청사 공무원들이 요즘 삼삼오오 키득거리는 이유는
[굿모닝 내셔널] 일제가 씨를 말렸던 토종 한우 ‘칡소’를 아시나요?
[굿모닝 내셔널]중국집 없는 오지에 찾아가는 '짜장 천사들'
[굿모닝 내셔널]출근길 당신을 기부천사로 만들어주는 '착한 계단'
[굿모닝 내셔널]알이 꽉찬 봄 꽃게 지금이 제철... 주말엔 서해로 나들이
[굿모닝 내셔널]해운대 해변에 누워 '보이는 라디오' 듣는다
[굿모닝 내셔널]탄핵 관련 인물들 풍자한 '의왕(서울구치소) 국무회의' 원작자는 누구?
[굿모닝 내셔널]1800만원 들여 수술 받는 귀하신 '할머니 은행나무'
[굿모닝 내셔널]오바마가 선물한 '잭슨목련'에 살포시 꽃망울…"꽃 피기 전에 미수습자들 돌아왔으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