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염장' 서울시무형문화재로 지정…보유자에 김경열씨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서울시는 13일 홍화꽃을 이용해 붉은 색을 들이는 장인인 '홍염장'을 서울시무형문화재 제49호로 지정하고 김경열(59)씨를 보유자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홍염은 천연재료만을 이용해 만들어내는 색채 예술이다. 특히 홍색은 조선시대 왕실의 권위 등을 상징하던 색으로 홍색 관복은 왕세자와 당상관 이상만 입을 수 있었다.



보유자로 인정받은 김경열씨는 명주실 공방을 가업으로 운영했던 외가에서 홍염과 관련된 제반 과장을 도제식으로 교육받으며 성장했다.



홍염을 통해 국내외 여러 박물관의 소장 유물 복원에도 매진해왔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