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이트] 원가 + 재고·유통비용 + 수수료 … 배보다 배꼽이 큰 백화점 옷값

공산품 가운데 패션 상품만큼 부르는 게 값인 물건이 있을까. 창의적인 디자인, 남보다 앞서는 트렌드처럼 계산하기 어려운 감성적 요소가 더해져 가격이 책정되기 때문이다. 때로는 가격이 비쌀수록 해당 브랜드와 제품을 선망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패션 브랜드가 원가를 언급하는 것은 금기로 인식돼 왔다.
 

생산원가 2만원인 10만원 제품
한 개 팔아 남는 순이익 5400원
대기업 아니면 버티기 힘든 구조

소위 명품으로 불리는 고급 패션 브랜드는 물론 패스트패션 브랜드까지 백화점·직영매장 등 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상품 가격은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게 현실이다. 원가보다 제반 비용이 훨씬 많이 들기 때문에 이익률 또한 낮다.
 
대기업 A사가 백화점을 통해 판매하는 생산원가 2만원, 소비자가격 10만원짜리 티셔츠를 예로 들어보자. 10만원짜리 상품이지만 해당 시즌 판매율(55%)과 할인율(20%)을 고려하면 실판매가는 4만4000원으로 떨어진다. 패션은 한 가지 디자인을 다양한 사이즈와 컬러로 제작·공급해야 하므로 판매율이 50~60%를 넘기 어렵다. 그만큼 재고 부담이 많고 이게 가격에 반영된다.
관련기사
 
여기에서 백화점 수수료(35%) 1만5400원, 판매직원 수수료(15%) 6600원, 매장 인테리어와 마케팅 비용 1600원 등을 제하면 티셔츠 한 장 팔아 남는 순이익은 5400원이다. 2~3년간 이월행사와 아웃렛 등에서 2차, 3차 판매까지 마치면 최종 순이익은 3136원에 불과하다.
 
대기업 패션회사에서 마케팅, 머천다이징(MD·상품기획), 해외 브랜드 관리 경험을 쌓은 뒤 온라인 패션·리빙 브랜드 ‘하고’를 창업한 홍정우 대표는 “다른 공산품은 많아야 원가의 두 배를 받지만, 패션의 소비자가격은 원가의 4~7배 수준이다. 그런데도 한국 패션 산업계에는 영업이익률 10%를 넘는 회사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10년간 한국 시장에서 대기업 자본이 들어간 브랜드를 제외하고 성공하는 패션 브랜드가 나오지 못하는 이유는 재고와 유통 비용의 과도한 부담 때문”이라며 “패션 산업의 구조적 문제인 재고 부담과 유통 수수료를 대폭 낮추면 소비자에게 ‘진짜 가격’이 돌아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투명한 가격 공개를 표방하는 패션 스타트업에도 한계는 있다. 10만원에 파는 티셔츠가 원가 1만원짜리인지, 원가 5만원짜리인지 하는 정보를 소비자가 정확히 알고 신뢰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 원가에 대한 신뢰가 깨지면 흔하디 흔한 여느 온라인 쇼핑몰과 차이가 없게 되기 때문이다. 에버레인은 이탈리아를 비롯해 세계 곳곳에 있는 협력 제조업체의 실명과 사진, 임직원 수 등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당장은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을 넘어서기 어려운 점도 단점이다. 익명을 요구한 국내 패션디자이너는 “원가와 제조 공정을 공개하기에 적합한 디자인과 품목은 디테일이 많지 않은 기본 스타일이 대부분이다. 창의적 영감과 즐거움을 주는 패션 본연의 역할은 하지 못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