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재철 “고용정보원이 규정 어기고 문재인 아들 인사 서류 폐기”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가운데) [사진 심재철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가운데) [사진 심재철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한국고용정보원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인 준용씨의 인사관련 서류를 폐기했다”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준용씨의 응시원서 등 관련 서류 제출을 고용정보원에 요구했는데 ‘보존기간이 지나서 폐기했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이는 영구보존하도록 돼있는 자체규정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누군가가 고의로 폐기한 의혹이 짙다”고 말했다.

심 부의장은 “고용정보원 인사규정과 문서관리규칙 중 ‘임용, 상벌 등 인사에 관한 중요문서’는 영구보존하도록 규정돼있다”며 “고용정보원은 (인사 서류를) 폐기했다고만 말할 뿐 흔적이 남게 마련인 관련 문서가 전혀 없다고만 말하며 입을 다물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부의장은 또 “관련 법규까지 내밀며 강변을 하고 있지만 서류 보관ㆍ보존 절차 법규를 지키지 않고 고용정보원은 모르쇠로만 일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