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한령 이후 中 방문객 64% 감소…일본인 유치, 국내관광 활성화로 타개

 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한한령(限韓令)을 내린 3월16일부터 이달 9일까지 중국인의 한국 방문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3.6% 감소했다. 이같은 추세라면, 지난해 806만 명 이상 방문했던 중국인이 올해는 400만 명 수준으로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한국관광공사는 국내관광 활성화, 방한시장 다변화, 관광 인프라 확충 등으로 위기를 타개한다는 계획이다.
한국관광공사 정창수 사장(가운데)이 중국 관광객 감소로 위기에 처한 한국관광의 활성화 방안을 밝히고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정창수 사장(가운데)이 중국 관광객 감소로 위기에 처한 한국관광의 활성화 방안을 밝히고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3월15일부터 이달 9일까지 중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만 명 이상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일본, 동남아시아, 중동 등 타지역 방문객은 모두 증가한 것과 대비된다. 이로 인한 국내 관광업계의 피해가 극심한 상황이다. 6월 말까지 제주에 기항 예정이었던 중국발 크루즈 192회가 전면 중단됐고, 숱한 항공편이 취소됐다. 관광공사는 중국 관광객이 절반만 감소해도 약 13.2조원의 생산 유발 효과가 증발하고, 15만 명 가량의 취업 유발 효과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 전반에 미친 영향이 큰 만큼 정부와 관계부처는 다급히 대책을 내놓고 있다. 12일 기자간담회에 나선 한국관광공사 정창수 사장은 “일본, 대만 등 주변국도 중국과 외교 마찰로 관광시장이 위축된 적 있는데 지금 우리는 보다 심각한 상황”이라며 “공사에서도 계속 추이를 지켜보며 그에 맞는 유연한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관광공사가 내세운 대책은 크게 3가지다. 먼저 국내관광 활성화. 봄 여행주간(4월29일~5월14일), 휴가 확산 캠페인, 걷기 축제 개최 등에 힘을 싣는다. 휴가 확산은 관광공사부터 모범을 보이고 관련 부처, 민간 기관에 협조를 당부할 방침이다. 정 사장은 “한국관광공사의 장기 휴가 제도인 ‘리프레시 휴가’를 6일에서 10일로 연장해 적극 권장하고 금요일에는 오후 4시 퇴근을 제도화한다”고 밝혔다.
 
중국에 집중됐던 인바운드 시장을 다양화하고 관광 인프라도 확충할 방침이다. 특히 중국 다음으로 큰 시장인 일본에 적극적인 구애 공세를 펼칠 계획이다. 2016년 약 230만 명이었던 일본인을 300만 명까지 유치하겠다는 목표다. 무슬림 국가 여행객을 위한 식당·기도실 등을 대폭 늘리고, 개별관광객을 위한 온라인 콘텐트, 다국어 표기 등 인프라도 신속히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중국 외 국가의 방한 관광객을 지난해 917만 명보다 203만명 많은 1120만 명까지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관련기사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