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빨리 달려야 많이 배달”…오토바이 난폭운전 배달원들 검거

지난 1월 오후 8시쯤 서울 이태원동 도로. 오토바이 한 대가 중앙선을 넘어 아슬아슬하게 역주행을 한다. 사거리에서는 신호도 무시한 채 빠른 속도로 직진한다. 이 오토바이는 이태원 지역에서 활동하는 배달 오토바이다.
 
이태원동을 관할하는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 같은 배달 오토바이들이 난폭운전을 해 교통사고가 날 뻔 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 이후 이태원 일대의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M씨(21) 등 유학생 10명과 한국인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신호위반·중앙선침범·역주행 등을 일삼으며 난폭운전을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다. 
지난 1월 서울 이태원동의 한 도로에서 오토바이가 중앙선을 침범해 달리고 있다. [사진 서울 용산경찰서]

지난 1월 서울 이태원동의 한 도로에서 오토바이가 중앙선을 침범해 달리고 있다. [사진 서울 용산경찰서]



경찰 조사 결과 M씨 등은 배달대행업체에 고용된 배달원들이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한 건이라도 더 빨리, 더 많이 배달해야 돈도 많이 받을 수 있어서 난폭운전을 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외국인 유학생들을 고용한 배달대행업체들은 "외국인이 많은 이태원 특성상 외국인 배달원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계속해서 유학생들을 고용해왔다"고 한다.
 
경찰은 M씨 등에게 40~70일 운전면허 정지 처분을 내리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