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관천 "최순실 라인, 연극 끝났다. 스스로 내려오라"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 [중앙포토]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 [중앙포토]

2년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근무하면서 정윤회씨 관련 보고서를 작성했던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이 이재만, 안봉근 전 비서관 등 소위 '최순실 라인' 인사들에게 "스스로 내려오라"고 요구했다.  
 
12일 박 전 행정관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건 조사 과정에서 끝까지 빠져나간 사람도 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전 행정관은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이 최순실로부터 매년 수천만 원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민간인이 아무 이유 없이 공무원에 수천만 원을 줄 일이 있겠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순실 라인들은 본인 스스로가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연극 끝났으니 괜히 불안해하지 말고 스스로 무대를 내려오라. 연극 끝났는데 배우가 무대에 있으면 물세례 맞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과거 '정호성은 머리, 안봉근은 다리, 이재만은 손'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안봉근, 이재만 전 비서관이 직접 실행하는 행동대장 격"이었다며 "검찰에서 두 사람에 대해 필요한 수사를 진행하지 않겠나"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대선 앞두고 이런 말을 하면 정치적으로 해석될까 봐 상당히 염려된다"며 "어떤 분이 대통령이 되시더라도 공식적인 조직과 원활한 소통으로 쓴소리도 들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