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조’의 날갯짓, 아시안컵 본선으로 날다

여자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조소현이 100번째 A매치를 치렀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여자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조소현이 100번째 A매치를 치렀다.[사진 대한축구협회]

한국이 여자축구 강호 북한을 제치고 내년 여자 아시안컵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2019년 여자 월드컵 본선에도 한 발 더 다가섰다.
 
한국은 11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18 요르단 여자 아시안컵 예선 B조 최종전에서 지소연(26·첼시 레이디스)의 2골과 유영아·조소현(이상 29· 이상 현대제철)의 1골씩을 묶어 우즈베키스탄에 4-0으로 이겼다. 3승1무(승점 10점)로 대회를 마친 한국은 승점에서 북한과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20)에서 북한(+16)을 제치고 조 1위를 차지했다. 낯선 환경과 5만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을 넘어서 이뤄낸 쾌거다.
 
한국은 이로써 조 선두에게 주어지는 여자 아시안컵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여자 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한 8개국 중 상위 5개국은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 본선에 간다. 2015년 캐나다 여자 월드컵에 이어 2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을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 셈이다.
 
우즈베크전에서 가장 빛난 별은 수비형 미드필더 조소현이었다.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아 경기장 안에서 공수를 조율했다. 뿐만 아니라 2골 차 이상으로 이겨야 하는 상황에서 2-0으로 앞선 전반 42분 추가골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도 박았다.
 
여자 아시안컵 본선행을 자축하는 여자대표팀. [아시아축구연맹]

여자 아시안컵 본선행을 자축하는 여자대표팀. [아시아축구연맹]

조소현은 이날 센추리클럽(A매치 100경기 출장)에 가입했다. 국내 여자선수 중 2015년 첫 가입자가 된 미드필더 권하늘(29·103경기)과 지난해 합류한 골키퍼 김정미(33·110경기)에 이어 세 번째다. 남자선수까지 포함하면 1977년 국내 선수로는 처음 가입한 차범근 20세 이하 월드컵 조직위 부위원장(64·136경기) 이후 12번째다.
 
조소현이 치른 A매치 100경기는 2000년대 한국 여자축구의 국제무대 도전 역사와 궤를 같이 한다. 그는 세 차례 여자 아시안컵 본선(2008·2010·2014) 무대를 밟았고, 아시안게임(2014)과 여자월드컵 본선(2015)도 한 차례씩 경험했다. 또 한국이 처음으로 16강에 진출한 2015 캐나다 여자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스페인전(2-1승)에서 동점골을 터뜨리는 등 큰 경기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A매치에서만 16골이다.
 
조소현의 꾸준하게 활약할 수 있던 건 강철 체력과 남다른 투쟁심 덕분이다. 그라운드에만 서면 컨디션이나 스코어는 아랑곳 하지 않고 뛰었다. 한 뼘 이상 큰 상대와 몸싸움을 해도 좀처럼 밀리지 않았다. 특히 상대 공격수를 묶는 대인방어 능력은 세계 정상급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팬들은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수비형 미드필더 젠나로 가투소(39·은퇴)의 이름을 따 조소현을 ‘조투소’라고 부른다.
 
2013년 윤덕여(56) 감독이 한국 여자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뒤, 조소현에겐 ‘전술의 중심’이라는 역할이 추가됐다. 주 포지션은 수비형 미드필더지만 경기 중간에 측면이나 공격 지역으로 자리를 옮겨 뛰기도 한다. 조소현의 위치 이동에 따라 포메이션과 전술이 바뀌는, 이른바 ‘조소현 시프트(shift)’다.
 
조소현의 휴대전화 초기화면에는 ‘2019 프랑스월드컵, 봉 샹스(Bonne Chance,‘행운을 빈다’는 프랑스어)’라는 문구가 뜬다. 2019년 여자월드컵 본선행을 자신의 국가대표 인생 마지막 과제로 삼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