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유치원 공약 논란...'단설유치원'이 뭐길래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박종근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1일 유치원 관련 대선 공약을 발표하며 "대형 단설 유치원 신설을 자제한다"고 발언하자 단설유치원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 참석해 "사립유치원 시설 특성과 그에 따른 운영을 인정하고 유치원이 필요로 하는 교직원 인건비 및 보조교사 지원 등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단설유치원이란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설립한 공교육기관으로 국가에서 교육비를 지원받는 곳이다. 상대적으로 사립유치원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고 교사진은 국가 임용고시를 통해 선발된 선생님으로 구성돼 있다. 유치원 원장은 유아교육 전공자가 맡게 된다. 안 후보측은 이날 발표한 단설유치원 자제 공약에 대해 "모든 단설 유치원을 지칭한 것은 아니다. 공립 단설유치원도 해당 안된다"며 "일부 대형 단설 유치원들을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병설유치원은 초등학교에서 함께 운영하는 유치원으로 원장이 해당 초등학교 교장인 점이 단설과 차이점이다. 병설유치원 교사 역시 국가임용고시를 통해 선발된 선생님으로 구성돼 있다. 입학 가능 연령과 모집 인원수는 유치원마다 차이가 있다. 
 
안 후보는 보육 관련 공약으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전국 초등학교 대상 병설유치원 6000개 학급 추가 설치 ▶공립유치원 이용률 40% 확대 등을 내놨다. 이날 안 후보가 대형 단설유치원 자제를 언급한 배경에 대해 국민의당은 "수백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단설유치원을 신설할 경우 인근거리 유치원과의 수요 공급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며 "기존 시설 운영에 지장없는 범위에서 신설을 고려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