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침몰 1091일만 인양 공식 완료

세월호 인양이 공식 완료됐다. 이철조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은 "11일 오후 4시쯤, 세월호를 육상에 거치했다"고 밝혔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가 침몰한 지 1091일, 2015년 8월 7일 해수부가 인양 작업에 공식 착수한 지 613일 만이다. 해수부와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 등은 이날 오전 10시 20분 세월호가 고정된 리프팅빔을 받침대 위에 내려놨다. 이어 세월호 밑과 받침대 사이에서 특수이송장비인 모듈 트랜스 포터(MT) 600대가 오후 3시 58분쯤 모두 빠져나오면서 인양 작업이 모두 종료됐다. 
 

인양에서 미수습자 수색 체제로 전환
침몰 3주기인 16일 이후 수색 진행
세척과 방역, 안전도 검사 우선 진행

 
세월호 인양이 완료됨에 따라, 앞으로 해수부가 주축이 되는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미수습자 수습 체제로 전환한다. 수색 작업은 세월호 참사 3주기인 16일 이후 시작될 전망이다. 해수부는 앞으로 일주일간 외부세척과 방역, 산소농도와 유해가스 측정, 안전도 검사를 하면서 미수습자 9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준비한다. 우선 부식방지를 위한 선체 외부세척 및 방역이 진행된다. 해수부는 전날 고압 세척기 6대를 목포신항으로 가져와 테스트를 끝냈다. 이후 선체 안전도 및 위해도 조사 후, 미수습자 가족 및 선체조사위원회와 협의해 가며 수색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11일 오후 4시쯤 세월호 인양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세월호가 침몰한 지 1091일만이다. 전남 목포신항 철재부두에서 세월호 육상 거치작업 관계자들이 선체에서 모듈 트랜스포터로 흘러내린 펄에 섞인 유류품 등이 유실되지 않도록 대형 비닐을 깔고 세척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해양수산부는 11일 오후 4시쯤 세월호 인양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세월호가 침몰한 지 1091일만이다. 전남 목포신항 철재부두에서 세월호 육상 거치작업 관계자들이 선체에서 모듈 트랜스포터로 흘러내린 펄에 섞인 유류품 등이 유실되지 않도록 대형 비닐을 깔고 세척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은 “세월호가 육상으로 올라오기까지 다소  시간이 소요된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제는 하루라도 빨리 미수습자 분들을 가족의 품에 안겨 드릴 수 있도록 미수습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