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文 아들 논란 관련 공식 답변서 공개 "원본 맞다"

강병원 의원실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강병원 의원실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11일 고용노동부에서 받은 공식 답변서를 공개했다. 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특혜 채용 관련해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과 진실 공방을 벌이는 과정에서 '문서 진위' 논란이 일면서다. 하 의원은 지난 10일 준용씨의 특혜 채용과 관련해 2007년 고용노동부 감사결과 보고서 최종본이 따로 있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강 의원은 이날 고용노동부 감사관실이 제출한 문서를 공개했다. 해당 문서에는 "(강 의원실에 제출한) 한국고용정보원 직원 특혜채용 의혹 조사보고는 2007년 문준용 채용 관련 조사보고서의 원본으로 알고 있다"고 적혀있다. 
 
 이같은 논란은 하 의원이 지난 10일 "고용노동부는 강병원 의원실에 문 후보 아들 채용 최종 감사보고서를 보낸 사실이 없다고 한다"며 "만약 답변서를 받았다면 그 내용을 공개하라"고 주장한 데서 시작됐다. 하 의원이 추가로 새로운 문서를 입수했다고 주장했지만, 문 후보측은 "해당 문서는 본 결과보고서에 기초해 처분지시를 한 문서일뿐 내용상 달라진 것은 없다"고 지적했기 때문이다. 하 의원이 민주당에 '공식답변서 보유 여부'를 추궁하자 민주당은 "고용부를 통해 답변을 받은 후 발표한 것"이라며 "공식 답변서는 11일에 받게 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