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틴틴 경제] 인터넷전문은행은 뭐가 다른가요

Q. 얼마 전 국내 최초의 인터넷전문은행이 출범했다는 기사를 봤어요. 시중 은행은 물론 저축은행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인터넷전문은행은 일반 은행과 어떤 점이 다른 건가요? 또 인터넷전문은행을 이용하면 어떤 점이 좋은 건가요?

지점 없이 모바일·인터넷으로 영업 … 수수료 싸고 24시간 문 열어"

A. “은행은 내가 시간이 없을 때만 영업을 하고 내가 한가할 때는 문을 열지 않는다.” 틴틴 여러분들은 혹시 이런 농담 들어보셨나요. 우스갯소리지만 학생이나 직장인처럼 ‘일과’가 있는 분들이라면 쉽게 공감할 수 있을 텐데요.  
 
은행은 보통 오전 9시에 문을 열고 오후 4시면 문을 닫습니다. 학교에 가거나 직장에 출근해야 하는 사람들로서는 은행 지점을 이용할 시간이 마땅치 않다는 의미인데요. 그래서 대부분의 시중 은행에선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휴대전화로 애플리케이션(앱)을 다운받으면 입·출금 등 간단한 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최근엔 예·적금 가입이나 대출 신청까지도 가능합니다.  
 
실제 지난해 모바일 뱅킹을 이용하는 은행 고객의 비율은 43.3%로, 2015년(36.4%)에 비해 크게 늘었습니다. 특히 20대와 30대의 모바일뱅킹 이용률은 각각 53%, 62.1%를 기록했습니다. 모바일 뱅킹 이용률이 늘어나면서 은행들은 앞다투어 ‘모바일 전용 상품’을 내놓고 있습니다. 예·적금 금리를 높이고, 대출 금리를 낮춘 상품을 통해 고객들의 모바일 이용을 유도하기도 합니다.  
 
인터넷전문은행은 말 그대로 인터넷을 통해 모든 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입니다. 최초의 인터넷전문은행은 1995년 미국에서 설립된 시큐리티 퍼스트네트워크뱅크(SFNB)입니다. 지금은 당연하게 받아들여지는 인터넷 뱅킹도 SFNB의 손을 거쳐 체계가 만들어졌습니다. 이후 유럽(1998년)과 일본(2001년) 등 전 세계로 퍼졌고, 중국에서도 지난해 1월 인터넷전문은행인 위뱅크가 출범했습니다.  
 
인터넷전문은행의 ‘롤모델’로 꼽히는 곳은 유럽의 헬로뱅크입니다. 2013년 5월 글로벌금융그룹인 BNP파리바가 설립한 헬로뱅크는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혜택들을 선보이며 20~30대 젊은 고객층을 사로잡았습니다. 인터넷뱅킹 이용시 수수료를 100% 면제해주고, 휴대전화번호만으로도 계좌이체를 가능하게 한 서비스 등이 대표적입니다.  
 
한국에서는 2002년과 2008년 두 차례에 걸쳐 인터넷전문은행을 설립하기 위한 논의의 장이 열렸지만 모두 실패했습니다. 2002년 당시엔 비금융 회사가 은행 지분을 4% 이상 보유할 수 없는 ‘은산분리 원칙’에 가로막혔고, 2008년엔 글로벌금융위기에 더해 인터넷전문은행 출범으로 은행산업 전체가 부실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발목을 잡혔습니다.
 
그러다가 2015년 금융위원회가 금융개혁을 추진하며 인터넷전문은행 논의가 재점화했습니다. 당시 인터넷전문은행의 필요성이 제기된 건 시중 은행의 과점 체제로 인해 금융서비스가 점차 퇴보하고 있다는 지적 때문이었습니다. 금융위는 ‘고인 물’이 된 은행산업에 인터넷전문은행이라는 ‘메기’를 풀어 선의의 경쟁을 촉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015년 1월 15일 인터넷전문은행을 설립하겠다는 공식 발표에 이어, 지난 3일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가 출범했습니다. 오는 6월엔 후속주자인 카카오뱅크도 출범할 예정입니다.  
 
인터넷 전문은행은 모바일 앱과 인터넷을 통해 모든 은행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당연히 단 1개 지점도 운영하지 않습니다. 많게는 전국 700개 이상의 지점을 운영하고 있는 시중 은행들과는 대조적인 영업 방식입니다.  
 
물론 지점이 없으면 은행을 이용하는 고객으로서는 불편한 점이 많습니다.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이용이 서툰 일부 중·장년층은 시간이 오래 걸리고 불편하더라도 인터넷뱅킹보다 직접 은행 지점을 방문하는 걸 선호하기 때문입니다. 은행 업무 대부분이 ‘돈’과 관련된 일이기 때문에 직접 직원의 얼굴을 봐야 마음이 놓인다는 분도 많습니다.  
 
그럼에도 국내 최초의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출범한 케이뱅크는 영업 개시 나흘만인 지난 6일 이미 신규 가입자수 1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폭발적인 반응입니다. 케이뱅크가 다른 시중 은행에 비해 갖는 장점으로는 접근성과 편의성·실속을 꼽을 수 있습니다. 실제 케이뱅크 신규가입자 10만여 명 중 은행 지점이 문을 닫는 오후 6시부터 오전 6시 사이에 계좌를 만든 고객이 37%를 차지했습니다. 편의점처럼 24시간 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케이뱅크의 장점이 고객의 선호를 자극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모바일 뱅킹’ 이용을 위한 번거로운 절차를 대폭 축소했다는 점도 케이뱅크의 강점으로 꼽힙니다. 지문 등록으로 공인인증서를 대체한 것이 대표적입니다. 앱에 등록된 지문은 본인인증 수단으로 활용됩니다. 휴대전화나 USB·PC 등에 항상 공인인증서를 저장해야 하는 불편함이 없어진 겁니다. 지문과 함께 스마트폰 OTP(비밀번호 생성기)를 이용해 계좌이체 등에 필요한 절차도 대폭 없앴습니다.  
 
지점 운영 등에 비용이 들지 않는 만큼 예·적금 및 대출 상품의 금리가 후합니다. ‘직장인K 신용대출’의 최저금리가 연 2.73%로 주요 시중은행(3월 기준 3.61~4.75%)보다 1~2%포인트 낮습니다. 정기예금 금리도 최고 연 2%대로 최근 시중은행 정기예금(연1.3~1.6%)과 비교했을 때도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케이뱅크의 성공적인 출범에도 한국 인터넷전문은행이 넘어야 할 장벽은 많습니다. 인터넷전문은행은 한국에서는 가보지 않은 길을 가고 있습니다. 비대면 실명 확인, 지문인증, 24시간 고객센터 운영 등이 사고 없이 원활하게 돌아갈지 두고 봐야 합니다.
 
‘은산분리 규제’ 개선도 시급합니다. 인터넷전문은행의 경우 대부분 대기업(산업자본)이 주도적으로 나서 자본금을 대고 투자한다는 태생적 한계 때문에 은산분리 규제에 노출돼 있는 상황입니다.
 
케이뱅크는 초기 자본금 2500억원 중 상당 부분이 시스템 구축과 서비스 개발을 위해 사용됐습니다. 이미 200억원에 가까운 대출이 이뤄져 영업 개시 1주일만에 자본금이 채 절반도 남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 소유를 제한하기 때문에 증자를 못합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