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행자의 취향] 패션 모델 정호연은 어딜 가나 현지인

뉴욕을 근거지 삼아 세계 무대서 활동하는 패션 모델 정호연. [사진 정호연 인스타그램]

뉴욕을 근거지 삼아 세계 무대서 활동하는 패션 모델 정호연. [사진 정호연 인스타그램]

정호연(23)은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는 한국인 패션 모델이다. 2016년 7월 뉴욕에 진출한 뒤 '무서운 신예'라는 호평을 듣고 있다. 올 3월 파리 패션위크에서는 루이비통의 독점 모델로 뽑히며 화제가 됐다, 독점 모델이란 세계 4대 패션 위크인 뉴욕·런던·밀라노·파리 패션 위크에서 한 도시 한 브랜드 쇼에만 서는 것으로 미리 선택받는 것으로, 신인에게는 대단한 특혜다. 정씨는 패션쇼 시즌이 아닐 때에도 해외로 떠난다. 각종 화보·광고 촬영을 위해서다. 여행이 곧 일상인 삶이다. 
관련기사
 

하루를 지내더라도 일상 속으로
명소 대신 유유자적 공원 산책

Q: 여행을 얼마나 가나.
A: "촬영 가는 게 곧 여행이라 한 달에 네 번쯤 된다."
 
Q: 일과 휴식은 다를 텐데.
A: "촬영을 끝내고 하루라도 그 도시에 머문다. 아니, 반나절이라도. 해외 촬영이라는 게 혼자 떠났다가 혼자 돌아오는 거라 그냥 여행 같을 때가 많다. 틈이 나면 맛집을 찾아 헤맨다. 구글에 식당 즐겨찾기를(별표) 너무 많이 해놔서 '별 부자'라는 소리를 듣는다. 애플리케이션 옐프(Yelp)도 자주 애용한다."
 
Q: 가장 기억에 남는 도시는.
A: "파리다. 처음에는 사람들이 왜 이렇게 불친절하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불편했다. 그런데 지난 3월 패션위크가 시작하기 1주일 전쯤 가서 현지인들과 친해지고 나니 세상 이렇게 한없이 퍼주는 사람들이 없더라. "
  
지중해 최고의 섬이라고 꼽히는 마요르카 섬의 모습. [사진 중앙포토]

지중해 최고의 섬이라고 꼽히는 마요르카 섬의 모습. [사진 중앙포토]

Q: 여행하는 스타일은.
A: "가령 파리라면 철저한 파리지앵의 삶을 해 본다. 아침에 커피와 초코 크로와상을 먹고 거리 산책을 한다. 골목의 아름다운 집 구경하는 게 재미있다. 딱히 명소를 찾거나 그러기보다는 주변에 눈에 띄는 곳에 간다. 동네 공원에 가서 햇빛 쬐면서 강아지 구경도 하고 책도 읽고 그런다. 런던에 갔을 땐 런더너들이 자주 가는 쇼디치의 박스파크에 갔다. 컨테이너로 만든 팝업 쇼핑센터인데, 벤치에 앉아 피시앤칩스를 사 먹으며 시간을 보냈다. 해외에 가면 저녁에 호텔로 돌아갈 때 와인 한 병 사가지고 간다. 잠자리가 바뀌거나 시차가 맞지 않을 때 한 잔 마시고 자면 좋으니까."
 
Q: 여행 가면 챙겨가는 것은.
A: "책이다. 정말 책 안 읽는 사람인데 뉴욕에 가서 생활한 뒤로는 혼자만의 시간이 많이 생기더라.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히가시노 게이고)『7년의 밤』(정유정)같은 소설류가 많다. 지금은 『채식주의자』(한강)『종의 기원』(정유정)을 읽고 있다,
 
Q: 여행 가서 꼭 챙기는 아이템은.
A: "포스터다. 패션쇼나 브랜드 행사 때 받아 오고 미술관 가서도 받아 온다. 혼자 살게 되니 집꾸미기에 관심이 많아져서다. 그러고보니 앞으로 달라질 수도 있겠다. 얼마전 스웨덴 스톡홀름에 갔을 때 그릇에 눈이 돌아가는 걸 겨우 참았다."   
  
Q: 짐 싸는 노하우가 있다면.
A: "최대한 간편하게 꾸린다. 1박2일 정도면 배낭으로 충분하고, 1주일 정도면 기내용 캐리어면 된다. 꾸밀 옷은 원피스 딱 하나. 신발 한 켤레, 가벼운 가방 한 개면 충분하다. 원래 외국에서 돌아다닐 때 가방도 안 들고 다닌다. 안주머니가 있는 옷에 휴대폰 충전기, 휴대폰, 미니지갑, 신분증만 넣으면 끝이다."
 
Q: 여행 중 즐겨 듣는 음악은.
'검정치마'의 싱글앨범 '헐리우드'

'검정치마'의 싱글앨범 '헐리우드'

A: "인디 록밴드 '검정치마'의 '헐리우드'란 노래다. 한국에서 뉴욕으로 떠나던 날 비행기 안에서 이 노래가 처음 흘러 나왔다. 그때 정말 많이 울었다. 그래서인지 지금도 여행 시작할 때 그 노래를 들으면 당시 기분으로 돌아간다."
 
Q: 가보고 싶은 여행지는.
A: "멕시코 칸쿤과 스페인 마요르카섬이다. 칸쿤 리조트는 대부분 올인클루시브다. 리조트 내에서 모든 먹고 마시는 게 공짜라는 게 너무 매력적이다. 마요르카는 바르셀로나 갔을 때 현지에서 알게된 곳인데 모두 지중해 최고의 섬이라고 꼽더라."
 
관련기사
 
이도은 기자 dangd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