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태현 “오래전부터 공황장애…갑자기 쓰러져 응급실 실려 가”

[방송화면 캡처]

[방송화면 캡처]

공황장애로 힘든 시간을 보내던 정형돈과 차태현 사이의 깊은 우정이 공개되었다.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 차태현은 라오스로 떠나기 전, 공항에서 마지막 한식 만찬을 즐기며 김용만 외 3명과 이야기를 나누다 6시간 동안 비행을 해야 한다는 사실에 걱정을 내비쳤다.
 
차태현은 “형돈이 보다도 오래전부터 공황장애가 있었다”며 비행기를 오래 탈 수 없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용만이 언제부터 공황장애를 앓았느냐고 물었고 차태현은 “결혼 전부터 그랬다”며 “미국 공연에 MC를 보러 갔다가 공연 30분 전에 갑자기 쓰러져 911도 탔었다. 처음엔 공황장애인 줄도 모르고 그냥 협심증인 줄 알았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차태현이 공황장애로 힘든 시기를 겪던 정형돈의 집 앞에 선물로 책을 두고 왔던 이야기를 하자 정형돈은 “그때 형이 준 책 보고 엄청 많이 울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차태현과 정형돈의 특별한 인연은 오는 11일 오후 10시 50분에 공개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