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너무 아픈 얘기" 박진영이 말한 'K팝스타' 우승자 공통점

SBS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 캡처

SBS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 캡처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K팝스타 시즌6' 생방송 도중 한국 교육 현실에 일침을 날렸다.
 
지난 9일 SBS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에서 퀸즈와 보이프렌드의 결승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보이프렌드는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완벽한 무대를 선보여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보이프렌드를 향한 심사위원들의 극찬이 이어진 가운데, 박진영은 종영 소감을 전하며 "감사드리고 싶은 분들이 너무 많다. 근데 더 중요한 말씀을 드릴 기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아픈 얘기지만 지난 6년간 'K팝 스타' 우승자 중에 한국에서 중·고등학교 정규교육을 똑바로 받은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SBS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 캡처

SBS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 캡처

박진영은 "대부분 가정 교육을 집에서 했거나, 외국에서 학교를 다녔다. 그들은 자유로운 환경에서 꿈을 그리며 자기 세계를 펼쳤다"며 "이 대회만큼은 노래를 잘하는 친구를 뽑지 않았다. 자기 생각을 가지고 자기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사람을 뽑았다"고 밝혔다.

끝으로 "누가 대통령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제발 이 한 명, 한 명 특별한 사람들이 놀라운 창의력을 가지고 그렇게 커갈 수 있게 어른들이 교육제도를 잘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