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측 "언론 광고 냈다고 신천지와 연관? 억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이 신흥 종교 신천지 연루설에 대해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9일 문재인 캠프 권혁기 부대변인은 지난 2012년 18대 대선 당시 문 후보가 신천지 기관지로 알려진 인터넷 언론에 광고한 것으로 보아 신천지와 연관되어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자 이같이 밝혔다.  
 
권 부대변인은 "대선 광고는 특정 언론에만 할 수 없기 때문에 당 홍보국이 중앙일간지와 함께 인터넷 언론에도 광고한 것"이라며 "그것을 온라인에서 무리하게 신천지와 문 후보를 엮었다. 우리로서는 억울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언론은 정론관 출입기자도 있는 정식으로 등록된 매체"라며 "모 종합일간지가 종교와 연관되어있다고 해서 인터뷰 안 하는 것 아니지 않나. 그런 맥락에서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언론에 대해 공정하게 대하는 사무 행정 차원의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