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安, "미세먼지를 국가재난으로"... 6가지 공약 발표

국민의당의 대선 후보 안철수 후보가 "마스크 없는 봄날을 위한 제안을 하겠다"라며 "미세먼지를 국가재난에 포함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8일 한양대학교 기상변화센터에서 열린 기후변화대응 정책간담회에서 "미세먼지는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의 '마스크 없는 봄날' 정책은 다음 여섯 가지 계획으로 구성된다. ▶미세먼지 기준 1㎥당 50㎍ → 25㎍ 강화 ▶중국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환경외교 ▶유엔 등 국제기구의 미세먼지 환경문제 채택 노력 ▶11월~4월 화력발전소 가동률 70% 축소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자동차 배기가스 예보 시스템 구축 ▶중국 베이징 '스모그 프리 타워' 벤치마킹 등이다.
 
사진 박종근

사진 박종근

중국 베이징의 스모그 프리 타워는 주변 3만㎢의 공기를 타지역 대비 60% 정도 정화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범사업을 통해 이같은 기술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특히 화력발전소와 관련해 안 후보는 이날 강연에서 당진 등 화력발전소의 신규 승인을 취소해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안 후보는 "당진의 에코 파워 석탄화력발전소의 신규 승인을 취소해야 한다:라며 "하반기 예정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있는 미착공 석탄발전소를 친환경 발전소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