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 ‘라이프’가 수렁에서 되살린 노래

영화 '라이프' 스틸[사진=소니 픽쳐스 릴리징 인터내셔널]

영화 '라이프' 스틸[사진=소니 픽쳐스 릴리징 인터내셔널]

▶ 영화 '라이프' 속 이 노래: Spirit in the Sky ? Norman Greenbaum

[백기자의 결정적 OST] ② ‘라이프’ 그리고 '스피릿 인 더 스카이'



외계 생명체와 인류의 사투를 그린 영화 '라이프'(5일 개봉, 다니엘 에스피노사 감독)는 음악의 사용이 극히 제한적입니다. 이 영화의 무대는 저 멀리 지구 밖을 떠도는 우주정거장인데요. 미지의 존재에 대한 공포, 외부와 차단된 우주선의 공간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시종일관 적막한 분위기를 이어갑니다. '라이프'에서 유일하게 노래가 흐르는 건 영화의 마지막 순간입니다. 충격적 결말이 공개된 직후 엔드크래딧이 올라갈 때, 익숙한 올드팝이 터져 나옵니다. 바로 노먼 그린바움의 ‘스피릿 인 더 스카이(Spirit in the Sky)’입니다. 영화 예고편(기사 하단 참고)에도 삽입됐었죠.
  
‘스피릿 인 더 스카이’는 미국 출신의 사이키델릭 록뮤지션 노먼 그린바움이 1969년 발표한 곡입니다. 의도적으로 노이즈를 잔뜩 건 듯한 걸걸한 기타 사운드가 상당히 인상적이죠. 우리에게도 퍽 낯설지 않은데, 발표 당시에도 큰 인기(미국 빌보드차트 3위, 영국 싱글차트 1위)를 누렸고, 엘튼 존을 비롯해 많은 뮤지션에 의해 리메이크 되기도 했습니다. 그중 가장 유명한 건 86년 영국의 글램록 밴드 ‘닥터 앤 더 메딕스’가 리메이크한 곡과 2003년 (‘Anyone of Us’로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누렸던) 팝스타 가레스 게이츠가 리메이크한 곡입니다. 둘다 영국 싱글 차트 1위에 올랐었죠.
 
애석하게도 노먼 그린바움은 하나의 히트곡만 남기고 사라진, 대표적인 ‘원 히트 원더(one-hit wonder)’로 자주 거론되는 인물입니다. 그래도 ‘스피릿 인 더 스카이’만큼은 시대를 뛰어 넘어 줄기차게 플레이되고 있으니, 그리 불행한 일도 아니죠.  
 
이곡은 영화 사운드트랙으로도 종종 실렸는데, 최근작 가운데는 마블 스튜디오의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014)도 있습니다. 영화 본편에는 사용되지 않았습니다만, 예고편에 삽입되며 당당히 영화 OST 앨범 '어썸믹스 볼륨 1‘에도 실렸습니다. 바로 이 예고편이었죠(35초에 흐릅니다).
 

“When I die and they lay me to rest / Gonna go to the place that's the best / When I lay me down to die / Goin' up to the spirit in the sky”

 
‘스피릿 인 더 스카이’는 죽음과 구원에 관한 노래입니다. 영화를 본 관객이라면 이 곡의 메시지가 더욱 의미심장하게 들릴 듯합니다.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