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금민 "평양에서 애국가 부르니 뭉클"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인도와의 경기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인도와의 경기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인도와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B조 예선에서 10-0 대승을 거뒀다. 우리 선수들은 김일성경기장에서 처음으로 울려 퍼진 애국가를 큰 목소리로 따라 부르며 각별함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인도와의 경기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국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인도와의 경기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3골을 넣으며 승리를 견인한 이금민(서울시청)은 "평양에서 애국가를 부르니 뭔가 뭉클하고 찡한 느낌도 들었는데, (애국가가) 왠지 슬프게 들렸다"며 "같은 민족인데 다른 국가를 부른다는 게 조금 이상했는데, 오늘따라 태극기가 더 크게 보였다"고 말했다. 1골을 넣은 이민아(현대제철)는 "평소에도 국가대표 선수이기에 애국가가 각별하게 들리지만, 오늘은 선수들과 ‘평소보다 더 크게 부르자’고 이야기할 정도로 더욱 각별했다"고 말했다.


한국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인도와의 경기를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국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인도와의 경기를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선수들은 인도를 상대로 북한이 넣은 8골보다 2골 더 챙기며 다득점 경쟁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 이금민은 "8-0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경기에 들어왔는데, 8골을 넣은 뒤에 시간이 많이 남아 득점을 더 할 수 있을 거로 생각했다"며 "7일 열리는 북측과의 경기에서 무조건 이기겠다"고 말했다. 또 "차분히 골을 만들어가면 (북한에) 질 것 같다는 느낌은 안 든다"며 "북한과의 경기가 오후에 있어 더울 수도 있기 때문에 체력 싸움이 될 것으로 보여 신경 써서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아는 "처음에는 조급한 마음도 들었는데 경기 초반 골이 터지면서 자신감이 생겼다"며 "북측과의 경기에서 이기면 평양냉면을 먹기로 해 벌써 가격도 알아뒀는데, 꼭 냉면을 먹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 10번째 골을 포함해 2골을 챙긴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은 "첫 스타트를 잘 끊은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북측과 맞붙게 되는데 어려운 경기가 예상되지만, 부담감을 내려놓고 즐기며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평양=공동취재단
 
한국과 인도의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경기가 열린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국과 인도의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경기가 열린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