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금민 해트트릭' 여자축구대표팀, 평양서 인도 완파

여자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금민(왼쪽)이 인도와의 여자 아시안컵 예선 첫 경기에서 해트트릭으로 한국의 10-0 대승을 이끌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여자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금민(왼쪽)이인도와의 여자 아시안컵예선 첫 경기에서해트트릭으로 한국의 10-0 대승을 이끌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남·북한은 한반도를 위 아래로 나눠쓰지만 시차가 있다. 평양이 서울보다 30분 느리다. 평양 현지시간으로 2017년 4월5일 오후 5시53분. 김일성 경기장의 장내 아나운서가 차분한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관람자 여러분, 인디아 팀과 대한민국 팀 선수들이 입장하겠습니다."
 

전후반 각각 5골씩...일방적 승리
북한 축구팬들 "인도 힘내라" 응원도
김일성 경기장에 처음 애국가 연주

태극기가 인도 국기, 아시아축구연맹(AFC)기와 나란히 트랙을 빠져나가 그라운드에 세워졌다. "대한민국 국가를 연주하겠습니다." '북한 축구의 성지'로 불리는 김일성 경기장에 처음으로 애국가가 울려퍼지는 순간이었다.
 
평양 김일성 경기장 국기게양대에 인공기(왼쪽에서 두 번째)와 함께 걸린 태극기. 경기장 개장 이후 태극기가 게양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 김일성 경기장 국기게양대에 인공기(왼쪽에서 두 번째)와 함께 걸린 태극기. 경기장 개장 이후 태극기가 게양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엔 아침부터 줄기차게 비가 내렸다. 그럼에도 앞서 열린 북한-홍콩전(북한 5-0 승)에는 1만3500여 명의 축구팬이 경기장을 찾았다. 이어 열린 한국과 인도의 경기에도 지붕으로 두른 관중석 상단에 5000여 명이 남아 사상 처음으로 평양에서 벌어지는 한국여자축구대표팀의 A매치를 지켜봤다. 인도 국가가 울릴 때 기립한 사람들은 남측 국가가 연주될 때도 별다른 동요를 보이지 않았다. 지난달 한·중전 때 터져나온 야유도 없었다. 조용히 그라운드를 지켜보며 예의를 지켰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경기장을 찾은 북한 축구팬들에게 화끈한 골 잔치를 선물했다. 5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요르단 여자아시안컵 예선 B조 1차전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6위 인도를 맞아 10-0 대승을 거뒀다.
 
전반 11분 측면 미드필더 강유미가 인도의 밀집수비를 뚫고 첫 골을 터트리며 일찌감치 포문을 열었다. 한국은 이민아의 추가골과 이금민의 연속골 등을 합쳐 전반에만 5-0으로 훌쩍 앞서나갔다. 이틀 전 북한이 인도를 8-0으로 이겼기 때문에 '윤덕여호'도 다득점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 득점 뒤 한국 선수들은 마치 지고 있는 팀처럼 볼을 갖고 하프라인으로 뛰어가 인도의 빠른 킥오프를 유도했다. 후반에도 한국은 5골을 넣으며 기세를 올렸다. 전반에 두 골을 기록한 이금민이 한 골을 보태 해트트릭을 달성했고 이민아 유영아 지소연 이은미가 골고루 득점했다.
 
평양 김일성 경기장 본부석 스탠드 전경.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 김일성 경기장본부석 스탠드전경.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경기 초반 조용히 경기를 관전하던 북한 관중들은 한국이 일방적인 리드를 이어가자 숨겨둔 '본심'을 살짝 드러냈다. 남과 북이 한 장 뿐인 여자아시안컵 본선 티켓을 놓고 경쟁한다는 점을 염두에 둔 듯, 약팀 인도를 응원했다. 수비만 하던 인도 선수들이 하프라인을 넘어 치고 나갈 때면 경기장이 서서히 시끄러워졌다. "(패스를)반대로", "(앞으로)나가라", "(상대 선수를)붙으라" 등의 외침이 관중석에서 터져나왔다.
 
북한 팬들의 응원은 효과를 내지 못했다. 인도 선수들이 볼을 빼앗길 때마다 관중석에서 연신 실소가 터져나왔다. 한국 선수들이 상대 골망을 흔들 땐 "아…"하는 탄식이 흘러나왔다. 전반전에만 5골 차로 벌어지며 일찌감치 승부가 가려지자 하프타임에 많은 인파가 빠져나갔다. 후반에는 2500명 가량이 남아 관중석을 지켰다.
 
후반 초반 인도 골키퍼가 동료 수비수가 백패스한 볼을 손으로 잡아 페널티지역 내 간접 프리킥을 내줄 땐 "문지기가 멍청하구만"이라는 외침이 터져나왔다. 장내아나운서는 "대한민국의 7번 리민아 선수가 득점했습니다"라고 소개하며 북한식 발음으로 선수를 소개했다. 
 
남과 북은 7일 오후 3시30분 내년 여자아시안컵 본선은 물론, 2019년 프랑스 여자월드컵 본선 티켓까지 걸린 중요한 맞대결을 치른다. 장소는 마찬가지로 김일성 경기장이다.
 
평양=공동취재단
5일 북한-홍콩전과 한국-인도전이 연이어 열린 평양 김일성 경기장 그라운드 전경. [평양=사진공동취재단]

5일 북한-홍콩전과 한국-인도전이 연이어 열린 평양 김일성 경기장 그라운드 전경. [평양=사진공동취재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