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할머니 빈소에 '대선 후보' 부인 나타나서…" 온라인 시끌

[사진 미디어몽구,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미디어몽구,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위안부 피해자 이순덕 할머니의 빈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아내 김미경 서울대 교수를 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일 이화여대 커뮤니티 '이화여대 에브리타임'에 익명 게재된 것으로 보이는 글이 해당 내용을 담고 있다.  
 
5일 오전 이화여대 학우들과 함께 이순덕 할머니 빈소를 찾았다는 A씨는 "정치적 의도가 없음을 밝힌다"며 빈소에서 학우들과 밥을 먹는 도중 자신이 목격했다고 주장하는 일화를 공개했다.  
 
A씨는 "한 무더기의 사람들이 우글거리더니 저희 곁에 오더라"며 일행 중 한명이 "이분이 ㅇㅊㅅ 대표님의 아내분이십니다. ㅇㅇ대학교 교수님이십니다"라며 학생들에게 소개를 시켰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김미경 교수와 그 무리들은 빈소의 테이블을 돌아다니면서 인사를 했고 이를 본 A씨는 의도가 너무 정치적이고 불순하게 느껴져 당황했다고 회상했다. 한 이화여대 학생이 "그런 건 나가서 하시라"고 하자 무리는 "예? 됐어요"라고 말했고 사진을 촬영한 뒤 빈소를 빠져나갔다고도 주장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이들은 "굳이 위안부 할머니 빈소에서 그랬어야 했나"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또 다른 이들은 "이제 대선후보도 확정된 상황에 인사 정도는 할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 
 
안철수 후보 캠프 관계자는 "후보 부인의 일정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