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 '구글 타임라인'으로 김영재 원장 청 출입 날짜 확인

'청와대 비선진료' 혐의를 받고 있는 김영재 원장. [중앙포토]

'청와대 비선진료' 혐의를 받고 있는 김영재 원장. [중앙포토]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세계 최대 인터넷 회사인 구글의 서비스를 수사에 도입해 증거자료를 확보했다. 특검팀은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김태업 부장판사)심리로 열린 김영재 원장과 부인 박채윤씨, 김상만 전 원장의 첫 재판에서 “구글 타임라인(위치기록) 서비스를 이용해 김 원장 부부가 청와대에 출입한 날짜를 특정했다”고 밝혔다.  


구글의 타임라인은 구글 계정이 설정된 기기의 위치를 기록하는 서비스다. 구글에 아이디를 입력하고 위치 제공에 동의하면 시간이 지나도 동선을 확인할 수 있다. 특검팀은 “휴대전화 GPS(인공위성 을 활용한 위치정보확인 장치)를 통해 김 원장 부부가 사용한 구글 사용 정보를 확인했고, 이를 통해 적어도 17회 청와대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며 “김 원장이 박채윤과 청와대에 함께 들어간 것이 맞는다면 4월16일(세월호 참사 당일)은 들어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원장이 브라질로 출국했던 날 공항에 갔던 동선 등 전세계 어디서든 위치가 확인된다는 점을 덧붙여 구글 타임라인의 신빙성을 증명했다.  
 
특검팀의 수사 방식은 최신 정보 기술(IT)을 활용한 새로운 수사기법으로 의미를 갖는다. 개인정보와 위치정보를 결합하면 수사 자료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로 평가된다.  
 
한편 김 원장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미용 성형시술을 하고, 부인 박씨와 공모해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게 1800만원 상당의 무료 성형 시술 및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