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보 선출 첫 여론조사, 양자구도시 문재인 < 안철수에 뒤쳐져

각 정당의 대선후보 선출 이후 YTN의 첫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중앙포토]

각 정당의 대선후보 선출 이후 YTN의 첫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중앙포토]

 
모든 정당의 대선후보가 선출된 후 첫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6자 구도에서는 문재인 더불어 민주당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표본오차 범위 내에서 앞섰다.
 
하지만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로 단일화된 4자 구도와 양자구도에서 안철수 후보가 문재인 후보를 이기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일 YTN은 이날 오후 대통령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YTN 여론조사는 모든 정당이 대통령 후보 선출을 마치고 처음 실시한 여론조사로 그 결과에 관심이 모였다.


6자, 4자, 양자구도 등 다자구도로 조사됐다.


우선 6자 구도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38.2%로 33.2%를 기록한 안철수 후보를 5% 포인트 차이로 제쳤다. 뒤를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10.3%, 심상정 정의당 후보 3.5%,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2.7%, 김종인 무소속 후보 1.2% 순이었다.


4자 구도는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 단일화 가능성을 염두해 홍준표 후보와 유승민 후보의 경우로 나눠 조사됐다. 홍준표 후보로 단일화 된 경우 문재인 후보(38%)가 안철수(36.2%)를 1.8% 포인트 차이로 이겼다. 이어 홍준표 후보가 11.4%, 심상정 후보가 4%를 기록했다.


유승민 후보로 단일화 된 경우는 양상이 달랐다. 안철수 후보가 41%로 39%를 기록한 문재인 후보를 2% 포인트 차이로 제쳤다. 뒤를 이어 유승민 후보가 후보 4%, 심상정 후보가 3.1%를 기록했다.


문재인 안철수 양자구도에서는 여론조사 내내 우위를 유지하던 문재인 후보(40.8%)를 안철수 후보(47%)가 6.2% 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 3일 발표된 내일신문(문재인 36.4%, 안철수 43.6%) 여론조사 결과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42명을 상대로 유(39.2%)·무선전화(60.8%) 임의번호걸기(RDD) 설문지 이용 전화 면접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4.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