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0대 택시운전사가 차 몰고 대검찰청으로 돌진한 이유

[중앙포토]

[중앙포토]

택시기사 박모(65)씨는 2012년 경찰에 “A씨를 기소해달라”며 고소장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후 몇년에 걸쳐 항고에 재항고를 거듭했지만, 결국 대검찰청에서도 A씨를 무혐의 처분했다.


불만을 품은 박씨는 검찰을 향한 보복을 결심했다. 자신의 검은 소나타 차량을 몰고 서초동으로 간 박씨는 5일 오후 1시30분쯤 대검 정문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대검 정문 앞에 세워진 차량 5부제 안내판이 찌그러져 넘어졌다. 박씨는 검찰 방호원과 경찰에 제압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서울서초경찰서는 박씨에 대한 음주 여부와 약물 검사를 마치는 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하기로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