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75㎝에 25㎏'에서 보디빌더로 변신한 여성

[사진 데일리메일]

[사진 데일리메일]

거식증을 앓던 여성이 18개월 후 보디빌더 챔피언으로 거듭난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콘월 주에 사는 여성 니콜라 킹(Nicola King)의 사연을 보도했다.
 
거식증을 앓던 그녀는 175㎝의 키에 25㎏이 나가던 시절이 있었다. 현재 그녀의 구릿빛 탄탄한 몸매를 본다면 상상할 수도 없는 몸무게다.
 
[사진 데일리메일]

[사진 데일리메일]

16살 때 그녀는 외모 콤플렉스에 시달렸고 음식을 먹을 때 지나치게 칼로리를 의식하다가 결국 식욕 부진 증세를 겪었다. 그녀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당시를 떠올리며 "음식을 먹으려고 냉장고 앞까지 갔으나, 음식을 먹을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중환자실에 입원할 정도로 증세가 심했던 그녀는 "당시 몇 달간 음식을 먹지 못했고, 3주 반 정도는 아예 물도 못 마셨다"고 털어놨다. 3주간 집중치료를 받은 니콜라는 6개월 뒤 무사히 퇴원했고, 이때 '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한다.
 
이후 헬스장에 가서 스트레칭과 근육운동을 시작한 니콜라는 18개월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체력을 길렀다.
[사진 데일리메일]

[사진 데일리메일]

 
운동을 시작하며 식욕도 점점 정상으로 돌아온 그녀는 본격적으로 보디빌딩을 위한 몸매를 가꿨다.
 
56㎏까지 체중을 올리는 데 성공한 그녀는 "가족이 아니었다면 이렇게 성공하지 못했을 거다"라며 "병을 완전히 극복했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이겨내는' 데에는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